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산시청 앞 거리응원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서산시청 앞 거리응원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서산시청 앞 거리응원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서산시청 앞 거리응원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서산시청 앞 거리응원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서산시청 앞 거리응원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2019국제축구연맹(FIFA) 20세이하 (U-20) 월드컵' 결승전이 열린 16일 새벽, 서산시청 앞에 모인 서산 시민들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며 거리 응원을 펼쳤다. 

거리 응원전이 열린 서산시청 앞 솔빛공원에는 대형스크린이 설치됐도 500여 명의 시민들이 모여 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했다. 이날 거리 응원전은 경기가 시작되기 두 시간 전인 15일 오후 11시부터 이뤄졌다. 거리 응원전을 마련한 주최측이 막대 풍선과 거리 공연 등을 준비하면서 응원 열기는 한껏 달아올랐다.

경기 시작 시간이 다가오자, 거리 응원에 참여하려는 사람이 늘어나 주최측에서 마련한 의자가 부족해지기도 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분수공원 바닥에 자리를 잡고 대한민국 20세 이하 대표팀의 승리를 위해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찌감치 친구들과 함께 거리응원에 나선 한 여학생은 "평소에도 축구를 좋아해 직관을 다닌다. 모처럼 공부로 인해 쌓인 스트레스도 풀고 대한민국 승리를 위해 거리응원에 나왔다"라며 승리를 기원했다.

이날 응원전에 나선 시민들은 대부분 대표팀 유니폼과 같은 붉은색 옷을 입거나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거리 응원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시민들은 국가대표팀을 상징하는 머플러와 유니폼 등을 입고 목소리가 터져라 '대한민국'을 연호했다. 그래서일까. 거리응원이 열리는 서산시청 앞의 분위기는 점점 고조됐다.

이같은 응원 열기 속에 드디어 결승전이 시작됐다. 경기 초반 20세 이하 대표팀은 우크라이나를 밀어붙이며, 상대방 골문을 향해 연이어 슛을 날렸다. 특히 전반 2분경 한국의 공격에 대하여 VAR판독이 이루어지면서 PK를 유도했고, 이강인 선수가 득점에 성공하면서 한국은 1-0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대한민국의 선취골이 터지자, 솔빛공원에 모인 시민들은 열광했다. 득점 이후에도 대한민국은 계속해서 우크라이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우크라이나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우크라이나는 전반 초반 실점 후 줄기차게 공격을 이어나갔으나 수비수와 이광연 골키퍼의 선방으로 이를 잘 넘겼다.

이어 대표팀의 '막내형' 이강인 선수가 역습을 통해 우크라이나의 골문을 다시 한 번 위협했다. 하지만 이강인 선수가 상대편의 반칙으로 쓰러지자, 시민들 사이에서는 탄식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일진일퇴를 거듭하는 양팀의 치열한 공방 속에 대한민국은 전반 34분께 동점골을 허용했다. 안타깝게도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전반 중반 이후 골 점유률이 떨어졌고, 우크라이나의 위협적인 측면 크로스에 어려움을 겪으며 전반을 1대1로 마쳤다.

하지만 이같은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는 동안에도 거리응원전에 나선 서산시민들은 '대한민국'을 연호하며 20세 이하 대표팀을 응원했다.

U-20 대표팀은 후반전에 들어서 공격 포메이션을 바꾸고 줄기차게 공격을 이어나갔으나, 후반 7분경 우크라이나의 공격을 저지하지 못하고 두 번째 실점을 당했다.실점 후 U-20 대표팀은 이를 만회하기 위해 선수교체를 하며 총공세를 이어 나갔으나, 우크라이나의 만만치 않은 공격과 수비력에 의해 번번이 막혔다.

서산시청 앞 시민들은 대한민국의 동점골과 역전을 바라는 마음으로 더 큰 박수로 응원했다.

그러나 후반 24분경 이강인 선수의 날카로운 코너킥에 이은 헤더 슈팅이 우크라이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는 아까운 장면도 나왔다.

이후 아쉬운 기회가 몇 차례 이어지던 상황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은 후반 43분께 우크라이나에게 세 번째 골을 내줬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서산시청 앞 많은 응원단은 아쉬움을 토로했지만, 끝까지 대한민국 20세이하 대표팀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날 경기 후 거리응원전에 나섰던 한 시민은 "후반 중반 헤더 슈팅이 가장 아쉬웠던 장면"이라면서도 "비록 우승하지 못해 안타깝고 아쉽지만 선수들이 정말 잘 싸웠다"라며 대표팀을 격려했다. 이어 "선수들은 물론이고 오늘 거리응원전을 통해 대한민국의 저력을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거리응원전은 서산지역 자원봉사단체인 '아름다운 동행'에서 마련했으며, 서산시체육회·서산시축구협회 등이 함께 했다.

앞서 이날 거리응원전을 준비한 아름다운 동행 김명환 회장은 "우리 젊은 친구들이 엄청나게 큰일을 해냈는데 무엇인가라도 해야할 것 같아서 (거리응원전을) 준비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