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퍼덕이는 여자만 가을 전어 여수 여자만에서 갓 잡아 올린 전어가 힘차게 퍼덕인다. 가을 전어다. 회와 구이로 즐겨먹는 전어는 가을철에 제일 인기다.
ⓒ 조찬현

관련영상보기

  
전어가 힘차게 퍼덕인다. 가을 전어다. 회와 구이로 즐겨먹는 전어는 가을철에 제일 인기다. 전어 맛의 절정은 지금이다.

여수 여자만 청정바다 섬달천에서 갓 잡아 올린 전어다. 다른 지역에 비해 찰지고 맛있다. 전어는 가을이 깊어질수록 더 기름지고 맛도 깊어진다. 그래서 가을 전어는 돈 아끼지 않고 사 먹는다고 했다.
 
 가을 전어는 돈 아끼지 않고 사 먹는다고 했다.
 가을 전어는 돈 아끼지 않고 사 먹는다고 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보드랍고 찰진 맛이 도드라진 전어회다. 된장양념과 잘 어울린다.
 보드랍고 찰진 맛이 도드라진 전어회다. 된장양념과 잘 어울린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최근 전어가 잘 잡히지 않아 전어 값이 만만치 않다. 그러다보니 일부 횟집에서는 양식 전어를 사용한다는 말도 들려온다.

전어가 많이 잡히던 시절 남도 섬 지방에서는 강아지들도 전어를 입에 물고 다녔다는데, 이제는 먼 옛날의 이야기가 된 지 오래다.

은백색 자태의 가을 전어는 불포화지방산인 EPA, DHA가 풍부해 혈액을 맑게 해주므로 성인병 예방에 좋다. 또한 칼슘이 풍부해 뼈째 먹으면 골다공증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된다.
 
 전어가 노릇노릇 익어가고 있다.
 전어가 노릇노릇 익어가고 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굽는 향기로 집나간 며느리도 불러들인다는 가을 전어구이다.
 굽는 향기로 집나간 며느리도 불러들인다는 가을 전어구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전어가 제철을 맞아 살이 통통하게 올랐다. 먼저 깨끗이 손질을 해서 회로 맛을 봤다. 부드러운 감칠맛이 제법이다.

이어 전어구이다. 전어 맛의 절정은 역시 구이다. 전어 굽는 구수한 향기가 온 마을에 퍼져 나간다. 집나간 며느리도 불러들인다는 전어구이에서 가을의 맛이 오롯하게 느껴진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