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근 5년간 국토교통부 공공기관의 산업재해 현황(고용노동부 자료, 박재호 의원실 재구성).
 최근 5년간 국토교통부 공공기관의 산업재해 현황(고용노동부 자료, 박재호 의원실 재구성).
ⓒ 박재호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공공기관에서 발주한 공사장의 산업재해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000억원 이상 발주실적이 있는 22개 공공기관 중 국토교통부 공공기관의 발주 공사장에서 근로자 22명이 숨지고 526명이 산업재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공공기관이란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를 말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남구을)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공공기관 발주공사(발주 금액 1000억원 이상) 재해현황'이란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그 결과 지난 해 22개 공공기관의 발주공사장에서만 노동자 1062명이 산업재해를 입었고, 46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재해자수는 180명, 사망자수는 5명이 증가했다.

지난해 조사대상 22개 공공기관 중 국토교통부 공공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산업재해수자가 226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78명이 증가하였으며, 전체 대상 공공기관 중 재해자수가 가장 많았다.

특히 이는 2014년 이후 국토교통부 공공기관의 산업재해자수는 2545명, 사망자수는 110명으로 전체 조사 대상 공공기관의 산업재해에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박재호 의원은 "공공기관은 주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수행하는 기관으로 발주공사에 대한 산재예방에 앞장을 서야 하지만, 실제는 공공기관의 작업장에서 산재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공공기관 산재재해가 국토교통부 공공기관에 집중되어 발생하고 있는 만큼 국토교통부의 실효적인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 했다.

태그:#박재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