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겉그림
 겉그림
ⓒ 책공장더불어

관련사진보기

 
인간은 무기를 시험하고 스스로 살상에 둔감해지는 데도 동물을 이용한다. 미군은 의료 훈련 사업에 매년 수십만 마리의 동물에게 총상을 입히고, 칼로 찌르고, 태우고, 방사선과 독성 물질에 노출시킨다 … 군대는 수면 부족, 과도한 소음 노출, 저체온증과 같이 다른 형태의 연구도 동물에게 실행한다. 이런 모든 실험에서 다른 인간을 죽이는 효과적인 방법을 완성하기 위한 도구로 희생된다. (78쪽)

언제 어디에서나 우리가 스스로 생각하는 대로 길을 찾는다고 느낍니다. 평화로운 길을 생각한다면 그야말로 평화롭게 어깨동무하는 길을 찾을 테고, 전쟁무기를 더 갖추려는 길을 생각한다면 참말로 더 좋다 싶은 전쟁무기를 스스로 만들거나 목돈으로 사들이는 길을 찾겠지요.

크게 뒤지기에 꼭 지지는 않고, 크게 앞서기에 꼭 이기지는 않아요. 크게 뒤지더라도 이 틈을 조금씩 좁히다가 앞으로 나아가려는 길을 생각한다면 그야말로 뒤집기 한판으로 갈 수 있습니다. 크게 앞서더라도 생각을 잊거나 느슨한 마음이 되면 어느새 따라잡히더니 이내 뒤집혀서 지곤 합니다.
 
(제2차 세계대전 때 미국에서) 고양이는 반드시 네 발로 착지하고 무슨 수를 써서라도 물을 밟지 않을 거라는 '추정' 아래, 고양이 몸에 폭탄을 묶어서 군함 위에 떨어뜨리면 거의 오차 없이 표적물을 맞힐 수 있으리라는 계획이 세워졌다. (37쪽)

사람은 누구나 스스로 생각하는 힘이 놀랍다고 느껴요. 그런데 이 생각힘을 어디에 쓰느냐는 참 다르겠지요. 이를테면 전쟁무기를 키우거나, 온갖 짐승을 전쟁무기로 다루는 길을 찾으려 한다면? <동물은 전쟁에 어떻게 사용되나?>(앤서니 J 노첼라 2세와 세 사람 엮음/곽성혜 옮김, 책공장더불어, 2017)는 사람 스스로 생각힘을 모질거나 끔찍한 쪽에 기울인 발자취를 다룹니다. 지구라는 별에서 이제껏 일어난 숱한 싸움터에서 어떤 짐승이 어떻게 쓰였고 어떻게 죽어야 했는가를 차근차근 짚습니다.

코끼리를 앞세운 싸움터, 총알이나 칼이 얼마나 잘 드는가를 알아보려고 일부러 짐승을 쏘아맞추거나 베어서 죽이던 일, 저쪽 군대를 죽음으로 몰아넣으려고 숲을 몽땅 태워서 숲짐승까지 죽이던 일, 실험실에서 몰래 하는 갖은 동물실험, 또 군사훈련을 하는 동안 들이며 숲이며 바다에서 죽어 나가는 어마어마한 목숨...
 
석유는 고의로 '유출'하는 방식으로 무기로 이용해 왔다. 석유를 유출한 다음 불을 질러 물이나 지표면을 오염시키는 것이다. 그밖의 환경적인 전쟁 수단으로는 늪지를 말리거나 삼림을 고사시키기, 물에 독 타기, 농경지나 자연 지역에 지뢰 매설하기 등이 쓰인다. (160쪽)
 
 고양이 몸에 폭탄을 묶어서 떨어뜨린다는 '생각'은 어떤 머리로 할 수 있을까요? 평화가 아닌 전쟁만 그리기에 하는 생각이었을 테지요.
 고양이 몸에 폭탄을 묶어서 떨어뜨린다는 "생각"은 어떤 머리로 할 수 있을까요? 평화가 아닌 전쟁만 그리기에 하는 생각이었을 테지요.
ⓒ 최종규/숲노래

관련사진보기

 

사랑으로 이루는 평화가 아닌, 전쟁무기로 맞붙는 '쉬는싸움(휴전)'일 적에는 이쪽도 저쪽도 사람이며 짐승이며 숲이며 모두 시달립니다. 그래요, 평화가 아닌 '쉬는싸움'이니 모두 고단합니다. 더구나 돈을 어마어마하게 쏟아붓습니다. 무시무시한 전쟁 헬리콥터를 새로 장만하려고 4조 원에 이르는 돈을 더 써야 한다면, 우리 삶자리를 가꾸는 길에 그만큼 허술해야겠지요.

미사일 하나를 더 만든다면서, 탱크나 잠수함을 더 마련한다면서, 군부대를 더 늘린다면서, 사람은 사람답게 살 터전을 잃을 뿐 아니라, 튼튼하고 맑은 몸이 되도록 북돋우는 숲을 나란히 잃습니다.

이는 남·북녘 두 나라 모두 잘 보여줍니다. 도시를 넓히거나 찻길을 늘린다면서 숲을 밀어없앨 적에도 바람이 매캐하고 물이 망가지지만, 전쟁무기를 더 늘리거나 새로 갖추려 할 적에도 바람이며 물이며 숲이며 모두 망가집니다. 그리고 전쟁무기하고 군대에 온힘을 쏟느라 사람들 살림살이가 메마릅니다.
 
일반 대중에게 배포되는 자료에는 동물에게 미치는 영향이 '손실'이라는 완곡어법을 통해 최소화되어 설명된다. '해군은 매년 동물 230만 마리가 손실되며, 허가받은 총 5년의 기한 동안 1170만 마리가 손실된다고 예상한다' (171∼172쪽)

이제는 전쟁길을 멈추고 평화길을 갈 때라고 느낍니다. <동물은 전쟁에 어떻게 사용되나?>는 전쟁판에서 숨을 거둔 끝없는 목숨을 빗대어 외칩니다. 나무 한 그루 없이 헬리콥터가 있으니 즐겁냐고. 맑은 냇물을 마실 수 없는 곳에서 전투기가 하늘을 찢으니 즐겁냐고. 죽이고 또 죽이고 더 죽이고 잔뜩 죽이는 솜씨를 키우는 길이 즐겁냐고.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글쓴이 누리집(blog.naver.com/hbooklove)에도 실립니다.


동물은 전쟁에 어떻게 사용되나? - 고대부터 현대 최첨단 무기까지, 우리가 몰랐던 동물 착취의 역사

앤서니 J. 노첼라 2세 외 지음, 곽성혜 옮김, 책공장더불어(2017)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한국말사전을 새로 쓴다.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를 꾸린다. 《우리말 꾸러미 사전》《우리말 글쓰기 사전》《이오덕 마음 읽기》《우리말 동시 사전》《겹말 꾸러미 사전》《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비슷한말 꾸러미 사전》《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숲에서 살려낸 우리말》《읽는 우리말 사전 1, 2, 3》을 썼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