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기수 위원이 전원위 회의시간인 10시에 맞춰 포스트타워 20층 회의실 앞 엘리베이터에 모습을 비추었다.
 김기수 위원이 전원위 회의시간인 10시에 맞춰 포스트타워 20층 회의실 앞 엘리베이터에 도착했다.
ⓒ 유지영

관련사진보기


   
김기수 특조위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의 항의로 24일에 이어 31일 특조위 회의에도 끝내 참석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자유한국당의 추천을 받아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아래 사참위) 비상임위원으로 지난 20일 임명된 김기수 프리덤뉴스 대표(변호사)는 31일 오전 사참위 전원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려고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의 전원회의실로 향하던 중 세월호 유가족의 반발에 부딪혔다.

"김기수 위원 돌아가라" 1시간 넘게 이어진 대치

세월호 유가족들은 김기수 위원이 내린 엘리베이터를 에워싸고 김기수 위원에게 "자격이 없으니 돌아가서 사퇴하라", "스스로 (위원에서) 빠져달라"고 외쳤다.

유가족들은 "김기수 조사대상자에게 진상규명 맡길 수 없다"거나 "김기수는 세월호 유가족 밟고 가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엘리베이터 앞에서 김기수 위원과 1시간 넘게 대치했다.

대치 중에 한 세월호 유가족이 "이 (사참위)는 저희 아이들의 피와 눈물이다. 감히 오실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고 호소하자, 김기수 위원은 "나도 살아온 명예가 있는데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세월호 유가족들은 "무거운 책임 내려놓고 돌아가라"고 말했다. 김기수 위원은 세월호 유가족들의 강경한 요구에 결국 타고 왔던 엘리베이터를 다시 타고 돌아갔다.
 
 세월호 유가족들 앞에서 해명하는 김기수 위원.
 세월호 유가족들 앞에서 해명하는 김기수 위원.
ⓒ 유지영

관련사진보기


지난 24일에도 김기수 위원은 사참위 회의장에 들어오지 못했고 전원위원회 회의는 연기된 바 있다.

[관련 기사] 
"나를 밟고 가라"는 세월호 엄마, 경찰에 신고한 김기수 http://omn.kr/1m3wi

이날 세월호 유가족들은 김기수 위원이 물러났지만 전원위 회의가 끝날 때까지 회의장 밖을 지키기로 했다. 장훈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에 따르면 이날 사참위 회의에서는 유가족들을 사찰했던 기무사 관련 수사 요청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기수 위원은 극우 유튜브 채널 프리덤뉴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프리덤뉴스는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에 비유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프리덤뉴스는 지난 5월 영상에서 "많은 돈을 들여 조사하기 위해 인양, 항구이동, 직립 등 세월호 조사할 것 다 했다. 이제 그만 좀 하라"는 내용의 유튜브 방송을 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지난 20일 사참위에 김기수 위원 '제척·기피 신청'을 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31일 오전 포스트타워 20층에서 최근 사참위 위원으로 임명된 김기수 위원을 기다리고 있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31일 오전 포스트타워 20층에서 최근 사참위 위원으로 임명된 김기수 위원을 기다리고 있다.
ⓒ 유지영

관련사진보기

 
시민단체도 "김기수 사퇴해야"... 보수단체는 "특조위 해체" 

4월16일의약속 국민연대와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관계자들은 유가족들이 20층에서 김기수 위원을 저지하고 있는 동안 포스트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기수 위원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김기수 변호사는 자신이 대표로 있는 프리덤뉴스를 앞세워 온갖 거짓뉴스로 5.18과 세월호 참사에 관한 진실을 왜곡하고 피해자 가족을 모독하는데 앞장서 왔다"며 "사참위 위원으로 활동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참위 취지에 따른다면 그는 진실왜곡과 피해자 모독에 앞장서 왔기에 조사 대상이자 수사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김기수 위원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방해했다는 의혹을 받고 사참위 조사 대상에 올라있다.

또 이들은 "자유한국당은 김기수 추천을 즉각 철회하고 사참위 조사 방해를 중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1일 오전 보수 단체들이 포스트타워 앞에서 확성기를 통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면서 세월호 참사를 비방하고 있다.
 31일 오전 보수 단체들이 포스트타워 앞에서 "세월호 특조위 해체"를 주장했다.
ⓒ 유지영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자유의바람,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자유법치센터 등 보수 단체가 또 다른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들은 '세월호 유가족 눈치보는 세월호 특조위는 즉각 해체하라'는 현수막을 걸고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난했다. 이들은 확성기에 대고 "세월호로 이미 1조원 가까운 돈이 낭비됐다"는 가짜뉴스를 무차별적으로 살포하기도 했다.

4월16일의약속 국민연대와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관계자들은 이들 극우 성향의 단체에 "5년 동안 하루하루를 칼로 에는 듯한 고통 속에 살아온 사람들이 있는데 이들의 상처에 다시 소금을 뿌리는 일"이라며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