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통추위 위원장 맡은 박형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박형준 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 통추위 위원장 맡은 박형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박형준 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번 총선은 대선 같은 총선이다."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차기 총선 승리를 위한 보수대통합의 닻을 올렸다.

박형준 위원장은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을 찾았다. 정론관 사용은 한국당 이름으로 신청됐다. 이날 오전 국민통합연대는 '중도·보수대통합 제2차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를 열고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를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박형준 교수는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맡으며 그간 보수통합의 물밑작업을 진행했다.

특히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공개적으로 유승민 3원칙 수용 뜻을 천명해달라고 요구한 데 대해 박형준 위원장도 동의했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박형준 위원장의 기자회견 직전 같은 장소에서 "황 대표의 확고한 약속과 언급 없이는 통합 대화를 시작하기 어렵다"라며 "(보수대통합 논의가) 안정적으로 가려면 황 대표가 명확하고 공개적으로 확답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형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큰 정당인 한국당도, 상대적으로 작은 새보수당도 자기 입장과 요구를 100% 관철시킬 수는 없다"면서도 "적절한 타협과 양보가 필요하고 작은 문제로 씨름하기보다는 대의를 가지고 (유승민) 3원칙을 수용하면 조건 없이 통합에 임한다는 원칙이 있으니, 거기에 따르면 무리없이 통합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태경 책임대표의 요구와 같은) 그런 요구를 저도 할 것"이라며 "한국당 쪽에서 황 대표가 오늘 합의한 사항에 대해서 공개적으로 뜻을 표명하도록 접촉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실상 새보수당의 요구를 한국당에서 수용해달라고 힘을 실어준 셈이다.

박형준 "한 용광로에 모으려면 틀 바꿔야"
  
통추위 위원장 맡은 박형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박형준 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 통추위 위원장 맡은 박형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박형준 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박 위원장은 정론관 마이크를 잡고 "참 어려운 시기에 매우 무거운 일을 맡았다"라며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규정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국정 운영과 권력 남용에 대해 보수와 중도의 많은 국민이 이를 바로잡기를 원한다"라며 "민주주의에서 이를 바로잡은 가장 확실한 방법은 선거"라고 주장했다. "정권 심판을 원하는 국민들이 심판을 수행할 도구를 제대로 찾지 못하고 있다"라며 보수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를 하나로 모으라는 국민적 염원과 요구는 어느 때보다 높다"라며 "통합을 추진함에 있어서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시하겠다"라고 선언했다. 그가 말한 세 가지 열쇳말은 ▲혁신 ▲ 확장 ▲ 미래였다. 그는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 혁신은 필수적인 조건이다" "좁은 정체성만을 고집해서는 안 된다, 다양한 견해를 모으는 통합, 보수에서 중도까지 확장하는 통합이어야 한다" "과거의 덫에 언제까지 갇혀있을 수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브리핑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통추위 원칙과 구성에 관해서 한국당도 동의했다"라며 "연석회의 결정사항에 대해서 한국당은 흔쾌히 동의했고, 새보수당은 당내 논의를 좀 거쳐야 된다고 해서 아직 제가 그 결과를 충분히 듣지는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만들어진 통추위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만들겠다고 공언한 바 있는 통합추진위원회와 "성격이 같다"라며 "동일한 형태"라고 공식화했다. 박 위원장은 "한국당이 제기한 통추위가 바로 이와 같은, 당 바깥에 제 세력들이 연합해서 만든 추진위라고 보면 된다"라고 부연했다.

박 위원장은 향후 추진 방향이 "신당 창당"이라고 분명히 했다. "정당의 형태를 갖고 있는 데도 있고, 정당 창당을 준비하는 곳도 있고 여러 형태의 조직‧정당이 있으니 한 용광로에 모으려면 틀을 바꾸는 과정이 필요하다"라는 이유였다. 창당 시점도 "물리적 일정상 아마 2월 10일 전후에는 새로운 통합정치세력의 모습이 거의 확정이 될 것"이라고 제시했다.

신당 창당에 합류하는 대상에 대해서도 "시민사회 세력들과 통합을 하려고 하는 건 새보수당뿐만 아니라 중도에도 여러 세력이 있다"라며 "앞으로 안철수 대표도 들어올 것이고, 확장적 통합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여러 세력과 접촉하고 있고, 통합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중도보수나 중도 세력이 더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표했다.

"안철수 한번 만나고 싶다" 러브콜
  
답변하는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 위원장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구성하기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답변하는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 위원장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구성하기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게 된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 위원장은 현재 바른미래당 소속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도 통합 대상이냐는 질문에 "당연하다"라고 답했다. 그는 "직접 접촉은 한 적 없지만, 지난 8월 자유와 공화에서 통합을 제의한 이후로 가까운 의원과 대화도 나누고 소통했다"라며 안 전 대표가 상징하는 중도 세력을 아우르는 게 "통합의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안철수 전 대표가 귀국하면 "한 번 만나보고 싶다"고도 밝혔다.

다만, "우리공화당이나 일부 세력은 탄핵 정국에서 통합 논의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처음부터 가졌다"라며 "함께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통추위 논의 과정에서 그런 문제가 해소되면 논의해볼 수 있다"라며 여지는 남겼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펭수, 국감 참고인 지정... 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