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에 있는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직원·교육생과 그 가족 중 최소 32명이 확진됐음이 확인됐다. 이날 오전 빌딩 외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앞에 빌딩 출입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검진을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에 있는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직원·교육생과 그 가족 중 최소 32명이 확진됐음이 확인됐다. 이날 오전 빌딩 외부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앞에 빌딩 출입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검진을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검사자가 2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1월 20일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뒤 50일 만이다. 3월 10일 0시 기준으로 이중 3.7%만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를 포함하면 총 21만144명이 검사를 받았다. 증가추세는 눈에 띄게 낮아졌다. 하루 동안 131명이 증가했다. 총 7513명이다. 사망자도 하루 새 3명이 늘어나 총 54명이 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3월 10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7513명이며, 이 중 247명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확진자 일별 추세 (3.10일 0시 기준, 7,513명)
 확진자 일별 추세 (3.10일 0시 기준, 7,513명)
ⓒ 질병관리본부

관련사진보기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하루 새 확진자는 131명이 늘었다. 격리해제자도 81명이 증가해 총 247명이다. 현재 격리 중인 환자는 총 7212명이다. 

현재까지 확진자를 제외한 검사자는 총 20만2631명이다. 이중 18만417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1만8452명이 검사 중이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가 92명으로 하루새 확진자가 가장 많이 늘어 총 5663명이 됐다. 전국 확진자의 75%이다. 최근까지 대구 지역 다음으로 확진자 증가세가 높았던 곳은 경북이었는데, 오늘 발표된 통계에서는 서울과 경기가 이를 앞질렀다. 경북은 증가 추세가 대폭 낮아져 10명이 늘어 총 1117명이다. 서울과 경기는 각각 11명씩 늘어나서 총 141명, 163명이다.  

이밖에도 인천 4명, 세종과 충남이 각각 2명씩 늘었다. 

전국적으로 봤을 때 지난 하루 새 확진 환자가 한명도 늘어나지 않은 광역 지자체는 총 10곳이다. 부산, 광주, 울산, 강원, 충북, 전북, 전남, 경남, 제주 등이고 대전 지역은 환자 소관 지역을 경기로 옮기면서 오히려 1명이 줄었다. 

대구-경북을 제외하고 지금까지 확진자가 많은 곳은 경기 163명, 서울 141명, 충남 104명, 부산 96명, 경남 83명 등이다. 가장 적은 곳은 전남과 제주인데, 각각 4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현황(3.10일 0시 기준, 7,513명)
 코로나19 현황(3.10일 0시 기준, 7,513명)
ⓒ 질병관리본부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