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3월 3주차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전국 지지도 도표.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3월 3주차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전국 지지도 도표.
ⓒ 리얼미터

관련사진보기


4·15총선의 최대 격진지 중 한 곳인 부산·울산·경남에서 야당인 미래통합당이 연일 '문재인 심판'을 외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정부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나오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오히려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런 상황이 나쁘지 않은 민주당은 '직접적 지원'의 목소리를 높이는 반면, 통합당은 '관권선거'까지 언급하며 불편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부울경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올라

TBS의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실시해 지난 26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국정지지율이 다소 상승한 것이 눈에 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에 대한 질문에서 부울경 응답자들은 41.8%가 '매우 잘하고 있다', '잘하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구체적인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고)

최근 2주간 조사에서 부울경의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는 3월 2주차 33.4%, 3주차 36.8%로 조금씩 상승해 왔다. 이번 조사결과는 이보다 5.0%p 더 상승한 수치다. 이는 외신의 보도와 국제사회의 호평이 이어지면서 부울경에서도 긍정적 여론이 형성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4주차 부울경의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모두 하락했다. 민주당 29.2%, 통합당 41.4%로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각각 1.3%p, 6.4%p 떨어졌다.

민주당은 코로나19 정부 대응의 우호적 여론을 등에 업고 지지도 반등을 꾀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제적 지원 정책도 적극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24일 출범식과 26일 부산시당 선대위의 발표 현장에서는 '재난기본소득 추진'이 화두였다. 민주당 부산선대위는 "집권 여당으로서 재난기본을 선행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민주당 부산지역 시의원들도 25일 '재난기본소득 도입 촉구 결의문'을 발표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힘을 실었다. 부산진구, 동구, 남구 등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이 있는 지역은 1인당 5만 원의 기본소득 혹은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부산 선대위는 이날 논평에서 "중국 우한발 코로나19를 이용한 정부여당의 관권선거 개입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부산지역 기초지자체의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언급한 부산 통합당은 "조례 제정도 없는 상태인데다 의회의 정상적 절차나 합의없이 국회의원 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날 언론보도부터 나오고 있다"며 "이러한 행태는 심히 관권선거를 의심케 하기에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4·15 총선 후보 등록일인 26일 부산 부산진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인 김영춘 의원과 미래통합당 부산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부산진갑 선거구 후보 등록을 하면서 만나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2020.3.26
 4·15 총선 후보 등록일인 26일 부산 부산진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인 김영춘 의원과 미래통합당 부산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부산진갑 선거구 후보 등록을 하면서 만나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2020.3.2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