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관위, 21대 총선 선거벽보 부착 서울 서초구 반포3동 동주민센터 앞에 부착된 선거벽보를 주민이 보고 있다.
▲ 선관위, 21대 총선 선거벽보 부착 서울 서초구 반포3동 동주민센터 앞에 부착된 선거벽보를 주민이 보고 있다.
ⓒ 황상윤

관련사진보기

 
 중앙선관위는 3일까지 4·15총선 후보자의 선거벽보를 유권자의 통행이 잦은 장소의 건물이나 외벽 등 전국 8만 6370여 곳에 붙인다고 밝혔다.

선거벽보에는 후보자의 사진·성명·기호, 학력·경력·정견 및 그 밖의 홍보에 필요한 사항이 게재돼 있다. 

 선거벽보의 내용 중 경력·학력 등에 대해 거짓이 있다면 누구든지 관할 선관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고, 거짓이라고 판명된 때에는 그 사실을 공고한다.

 정당한 사유 없이 선거벽보를 찢거나 낙서하거나 철거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한편, 후보자의 재산·병역·납세·전과 등이 게재된 책자형 선거공보는 4월 5일까지 각 가정으로 발송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서초타임즈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케이블 방송국 기자, 프리미어프로 저자(교학사), 프로덕션 pd를 거쳐 현재는 영상 제작을하며 글도 쓰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