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대표이사가 23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 참석해 명명줄을 절단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대표이사가 23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 참석해 명명줄을 절단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 참석해 행사를 축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 참석해 행사를 축하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컨테이너상자 2만 3964개를 한번에 운반할 수 있는 세계 최대 크기의 컨테이너선박이 대우조선해양 거제옥포조선소에서 건조되었고,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참석해 명명식이 열렸다.

김정숙 여사는 명명식에서 '명명줄'을 절단하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컨테이너선은 '에이치엠엠(HMM) 알헤시라스호'다.

이날 명명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하여 홍남기 경제부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배재훈 HMM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하였다.

알헤시라스호는 길이 399.9m, 폭 61m, 높이는 33.2m에 달하며, 최대속력은 22.5kts(41.7㎞/h)이고, 탑승 인원은 선장을 포함하여 총 23명이다. 종전 최대 컨테이너 선박은 MSC사의 'MIA호'(2만 3756TEU)로, 알헤시라스호는 이보다 208TEU 증가한 것이다.

HMM은 초대형 선박 확충을 통한 규모의 경제 실현과 원가경쟁력 확보를 위하여 2018년 9월 2만 4000TEU급 선박 12척을 발주하였다.

척당 1725억 원(155백만 달러), 총 2조 700억 원(1861백만 달러)에 달하는 건조 비용 조달 과정에는 민간 금융기관 외에도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참여하였다.

선박 건조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국내 조선사들이 맡았다. 알헤시라스호와 동일한 크기의 2만 3964TEU 선박 7척은 대우조선해양, 2만 3820TEU 선박 5척은 삼성중공업에서 각각 건조 중이다. 12척의 초대형선은 오는 9월까지 순차적으로 HMM에 인도될 예정이다.

HMM은 알헤시라스호를 시작으로 연내에 12척 모두를 아시아~북유럽 항로에 투입하여 주간 서비스를 시작한다. 선박의 이름도 유럽항로 투입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유럽의 주요 12개 항만을 본땄다.

2만 4000TEU급 초대형선은 우리나라 기술로 만든 친환경·고효율 선박이다.

정부는 한진해운 파산으로 위기에 빠진 해운산업 재건을 위하여, 2018년 4월 해운재건 5개년 계획 수립하고, 2018년 7월 한국해양진흥공사 출범 등을 통해 국적선사에 대한 금융·경영지원을 추진해왔다.

특히 대표 원양선사인 HMM을 글로벌 선사로 육성하기 위해 초대형선의 신조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2만 4000TEU급 12척 외에도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1만 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의 인도가 완료되는 2021년 말에는 HMM이 선복량(87만TEU) 보유기준으로 현재 세계 9위 수준에서 세계 8위 선사로 도약하게 될 전망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오늘 명명식은 문재인 정부의 해운산업 재건 노력이 첫 결실을 맺는 자리이자, 전 세계에 대한민국 해운의 경쟁력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문 장관은 "앞으로도 적극적인 선박 확충과 체질 개선을 통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해운강국으로 도약하고, 우리 국민들께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HMM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HMM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