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광주MBC에 출연해 "5.18과 6월항쟁이 헌법에 담겨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방송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연출 김철원 기자)은 17일 오전 8시 방영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광주MBC에 출연해 "5.18과 6월항쟁이 헌법에 담겨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방송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연출 김철원 기자)은 17일 오전 8시 방영될 예정이다.
ⓒ 광주MBC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5.18과 6월항쟁이 헌법에 담겨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라며 "(이로 인해) 국민적 통합도 이뤄질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광주MBC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40년 전 경희대 복학생 신분으로 학생운동을 이끌다 전두환 신군부에 예비검속돼 경찰에 구속된 상태로 5.18 소식을 처음 들었다"라며 "언론을 통해서는 제대로 보도되지 않고 왜곡됐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됐다"라고 떠올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당선 직후 참석한 5.18 기념식에서 유족 김소형씨를 안았을 때의 소회와 5.18 왜곡에 대한 입장도 이 인터뷰를 통해 이야기했다. 인터뷰는 17일 오전 8시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을 통해 50분 동안 방영될 예정이다.

해당 방송은 광주MBC 연중기획 '내 인생의 5.18(연출 김철원 기자)' 중 한 편으로 5.18이 한 인물의 인생을 어떻게 바꿔놓았는지 들어보는 미니 다큐멘터리 형식을 취하고 있다. 현재까지 김이수 전 헌법재판관, 가수 정태춘씨,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대인시장 주먹밥 상인 하문순씨 등 9명이 출연했고, 문 대통령은 10번째 출연자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