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는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격리 조처될 경우 환자가 키우던 반려견을 맡길 수 있는 임시보호소 10곳을 운영한다.
 인천시는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격리 조처될 경우 환자가 키우던 반려견을 맡길 수 있는 임시보호소 10곳을 운영한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격리 조처될 경우 환자가 키우던 반려견을 맡길 수 있는 임시보호소 10곳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격리될 때 반려견을 맡길 곳이 마땅치 않아 어려움에 처하지 않도록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반려견을 키우는 1인 가구원이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되더라도 동물에 대한 돌봄 공백을 없애줌으로써 환자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반려견 임시보호소 이용 절차는 다음과 같다. 관할 보건소로부터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격리통지서를 받은 시민이 반려견에 대한 임시보호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관할 군·구의 동물보호 담당부서에서 반려견을 인수한 다음 임시보호소로 이송하는 방식이다.

임시보호소에 입소한 반려견은 보호자가 격리 해제될 때까지 위탁 보호된다. 보호 비용은 1일 기준 3만5000원으로 입소기간 중 질병이 발생할 경우에는 치료 비용이 추가될 수 있다.

한태호 인천시 농축산유통과장은 "반려견 임시보호소 운영을 통해 코로나19에 확진된 시민들이 반려동물 돌봄 공백에 대한 우려 없이 치료에 전념하고, 반려동물은 안전한 곳에서 보호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