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 SK텔레콤
성과급 최대 1천만원 지급

등록 2000.12.28 13:05수정 2000.12.28 13:08
0
원고료로 응원
올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와 SK텔레콤 직원들이 연말연시에 사상 최대의 성과급으로 행복한 `돈벼락'을 맞을 전망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1조원 가량의 순이익이 예상되는 SK텔레콤은 뛰어난 영업성과와 함께 IMT-2000사업 획득 등을 기념, 연말 또는 연초에 상당액의 특별성과급을 지급할 예정이다.

특별성과급 액수는 기본급의 500% 가량을 지급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어 보통 500만원 이상에서 많게는 1천만원대의 목돈을 손에 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6조원 가량의 순이익이 예상되는 삼성전자의 경우 연말에 100-150% 가량의 성과급을 지급할 예정인데다 올해 처음 도입한 이익배분제(PS:Profit Sharing)에 따라 내년초에 이를 지급할 계획이다.

목표를 초과 달성한 이익중 20%를 떼어내 사업부와 팀별, 개인별 기여도를 따져 임직원에게 돌려주는 PS는 계산법이 복잡해 쉽게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실적이 뛰어난 반도체 부문 등은 1천만원대에 이르는 PS를 받을 것이란 얘기도 나도는 등 상당한 금액이 지급될 전망이다.

개인별로 받을 수 있는 PS의 한도는 연봉의 50%까지여서 실적과 기여도가 뛰어난 직원들의 경우 많게는 1천만원을 훨씬 넘는 PS를 받는 경우도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연합뉴스 제공

덧붙이는 글 연합뉴스 제공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