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 새 총재에 서영훈씨

등록 2000.12.28 14:23수정 2000.12.28 14:24
0
원고료로 응원
대한적십자사 22대 총재로 서영훈(徐英勳) 새천년민주당 전 대표 최고위원이 선출됐다.

적십자사는 28일 오전 11시부터 중앙위원회를 개최, 최근 사임한 장충식(張忠植) 전 총재 후임으로 서 전 대표를 선출했다.

그동안 정치인 출신인 서 전 대표를 신임 총재로 선출하는 것을 두고 일부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지난 72년 남북 적십자회담 대표를 역임하는 등 30여년간 적십자사에서 일했던 경력이 감안돼 이날 신임 총재로 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전 대표는 이후 적십자사 명예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인준을 거쳐 내년 1월초 임기 3년의 총재로 취임하게 된다.

신임 서 총재는 "앞으로 적십자사의 정치적인 중립을 보장하고 다양한 봉사 프로그램을 개발해 전사회적으로 적십자 정신을 함양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연합뉴스 제공

덧붙이는 글 연합뉴스 제공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