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주가 850까지 오를 것"

현대투신증권 전망

등록 2000.12.29 18:08수정 2000.12.29 18:10
0
원고료로 응원
현대투신증권은 29일 내년 종합주가지수가 1분기 480선을 바닥으로 하반기에는 850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투증권은 내년 1분기에는 주가가 금리인하설로 630까지 상승했다가 구체적인 경기회복세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2분기에는 550까지 내려갈 수 있지만 3,4분기에는 반도체가격 회복과 함께 다시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스닥도 미국의 금리인하가 정보통신분야에 대한 투자확대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에 1분기에 80까지 올랐다가 2분기 60선으로 조정을 받은 뒤 하반기에는 110까지 상승하며 올해의 지나친 하락폭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투증권은 또 원-달러 환율은 상반기 1천300원까지 상승한 뒤 엔화 강세 전망과 함께 내리기 시작해 연말에는 경제회복 및 외국인 증시자금유입 등으로 1천180원까지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연합뉴스 제공

덧붙이는 글 연합뉴스 제공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