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통령 "정권 명운걸고 개혁"

등록 2000.12.29 19:12수정 2000.12.30 10:50
0
원고료로 응원
김대중 대통령은 29일 "정권의 명운을 거는 각오로 금융구조조정에 임하고 있다"며 "금융구조조정이 좌절되면 4대 개혁이 좌절되고 경제회생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김중권 대표와 당직자들로부터 첫 주례 당무보고를 받고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금융개혁은 경제에 혈액을 제공하는 일이며 깨끗한 피를 공급해야 경제가 건강해질수 있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영환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노동자의 자유와 권리를 계속 확대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노동자의 권익은 이야기할 수 있지만 경영문제에 간섭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대통령은 "'하면된다'는 생각을 갖고 노력해야 내년 하반기에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며 "2001년에 당이 사기를 높여서 김 대표 중심으로 결속, 정부와 함께 난국을 돌파하자"고 역설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김 대통령은 또 "5년만에 주한미군 지위협정(SOFA)이 타결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형사처벌은 독일보다 앞서고 환경문제는 일본보다 진일보한 것으로 우리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고 위상이 높기 때문에 협상이 타결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통령은 최근 김 대표에게 "경제와 대북 문제는 내가 맡을테니 정치는 김 대표가 알아서 하라"고 지시했다고 김 대표의 한 핵심측근이 전했다.

이날 주례보고는 김 대통령이 김 대표로부터 먼저 30분간 정국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은 데 이어 박상규 사무총장, 정균환 원내총무 등 당직자들이 오찬을 함께 하며 간략한 당무보고를 하는 형식으로 1시간40분가량 진행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