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계 등 30여 명 차명보유 추가포착

등록 2001.12.31 22:00수정 2001.12.31 21:55
0
원고료로 응원
윤태식 씨 정-관계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3부(차동민 부장검사)는 31일 패스21 지분을 차명으로 보유한 정관계 인사 10여명의 신원을 추가로 파악, 보유 경위를 조사중이다.

차명으로 지분을 보유한 실소유자 중에는 언론계 인사, 정보통신부 간부, 변호사, 회계사, 검찰 및 경찰, 군인, 국세청 및 모 광역시청 직원 등 20여 명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 중 보유지분 수가 많거나 보유 경위가 석연치않은 인사들을 이번 주중 차례로 소환조사한 뒤 대가성이 인정되면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명단이 파악된 공직자들부터 우선 소환키로 했다.

지난해 말 현재 패스21 주주는 모두 307명으로 이중 여성의 이름이 8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검찰은 차명 주주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실소유자에 대한 신원 파악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수사 관계자는 '일부 차명주주중 대가성있는 지분을 취득하는 등 범죄혐의에 연루돼 있는 인사들을 중심으로 우선 소환이 이뤄질 것'이라며 '그러나 현재로선 지분 보유 과정에서의 뚜렷한 범죄 혐의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검찰은 패스21 기술시연회 행사 등에 관여하고 지분을 실명 보유한 모언론사 간부 K씨 등도 내주중 참고인으로 소환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이 무슨 잘못을 한 건지, 똑똑히 보십시오
  2. 2 '늙어서 두렵다'는 60대... 여든 넘은 할머니의 조언
  3. 3 '김연경·남진 응원' 인증했던 김기현, "새빨간 거짓말" 역풍
  4. 4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5. 5 김건희 연루 정황 공개한 검사, 세계은행 파견...법무부 해명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