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 조례제정 박차

인천시민 38,650명 주민발의

등록 2003.12.31 12:50수정 2003.12.31 16:22
0
원고료로 응원
학교급식 환경개선을 위한 인천시민의 힘이 시에 전달됐다.

a

급식 조례제정을 위한 기자회견 ⓒ 김영주

학교급식환경개선과 조례제정을 위한 인천시민모임(이하 학교급식시민모임)은 지난 26일 오전 11시 인천시민 38,650명의 서명을 담은 청구인명부를 시에 제출하고, 시의 움직임에 주목하고 있다.

학교급식 시민모임은 지난 9월2일 대표자 증명서를 교부 받은 후 80여일만에 22개 참가단체 회원들의 서명운동으로 법적 조례제정 청구연명수 3만3천명을 넘은 3만8650명의 주민발의를 하게 된 것이다.

주민발의에 의한 학교급식조례제정 청구는 전라남도 조례제정 청구에 이어 두 번째로 제출되었으며, 학교급식조례는 안전한 우리농산물 사용 학교급식의 직영화 무상급식 확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가 일반회계 예산의 1%이상을 지원하도록 조례에 명시해 놓았다.

학교급식 인천시민모임은 지난 3월 서울, 경기지역에서 학생 1500명이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하자, 4월부터 준비모임을 거쳐 7월15일 발족식을 갖고 학교급식 조례제정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8월12일 학교급식 조례 주민발의 청원서를 접수한 지 20여일 만에 인천시민 서명을 받기 위한 대표자 증명서를 교부받아 서명운동을 시작, 그 와중에 위탁급식 업체의 비리가 인천지검의 수사에 의해 사실로 드러나면서 조례제정의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기도 했다.

김정택 조례제정 청구인 대표(강화환경농민회장)는 "학교급식 조례제정 운동은 인천시민들의 힘으로 학교급식을 개선하기 위한 자발적인 운동으로서 첫 입법 사례가 되어 지방자치로 한걸음 발전하는 의미를 가진다"며 "시와 시의회는 더 이상 시민들의 바람을 무시하지 말고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은 청구 접수한 날부터 7일간 청구인명부 또는 사본을 공개된 장소에 열람할 수 있도록하며, 청구 수리한 날부터 60일 이내에 조례의 제정안을 작성하여 시의회에 부의하고 그 결과를 청구인의 대표자에게 통보해야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신문의 생명은 내글을 읽어주는 구독자가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면에서 오프라인 신문보다 온라인 신문이 독자와 기자간의 상호작용을 충분히 해내고 있습니다. 또 그간 오마이뉴스의 신속성과 특종에서 볼때 기자회원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점등이 가입동기입니다. 지역신문에서의 근무능력과 시민단체에서의 활동등을 근간으로 기사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