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가 잘 못되면 내 무덤에 침이 뱉어져"

[가상 인터뷰] 2003년을 보내는 정치인들 성대모사

등록 2003.12.31 15:16수정 2003.12.31 16:2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가 잘 못되면 내 무덤에 침이 뱉어질거야!"

개그맨 노정렬씨가 2003년 송년특집 라디오생방송 '올해의 뉴스게릴라는?'에서 박정희, 노무현, 이회창, 김대중 등 전현직 대통령들의 목소리를 탁월한 성대모사로 흉내내 네티즌들을 즐겁게 했다.

노씨는 성대모사에서 한해를 보내는 정치인들의 소회를 '귀신 뺨칠 정도로' 똑같은 목소리와 '정곡을 찌르는' 풍자로 풀어놓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