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는 열매로 드러난다

박철의 <느릿느릿 이야기>

등록 2004.01.01 09:32수정 2004.01.02 10:25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느릿느릿 박철

한 그루의 나무를 빌려서도 사람을 살필 수가 있다. 나무의 삶은 잎을 피우고, 꽃을 틔워 열매를 맺는다. 나무는 이를 위하여 철따라 해야 할 일을 어김없이 한다. 다만 나무는 이러한 삶을 해마다 되풀이 하지만 사람은 해마다 새롭게 하려는 욕망을 갖는 것이 다를 뿐이다.

못난 송아지 엉덩이에 뿔난다고 한다. 그런 송아지 같은 사람은 어딜 가나 화를 만들고 남을 해치게 마련이다. 이러한 사람은 덜된 사람이고 모자라는 사람이다. 나이만 먹고 철없는 인간을 싹이 노랗다고 한다. 나무로 치면 잎 구실을 못할 이파리에 불과함을 말함이다. 제구실도 못하고 떨어져 버릴 나뭇잎 같은 인간이 될 것인가 아니면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인가? 이러한 물음을 스스로 자기에게 던지는 사람은 엉덩이에 뿔이 나지 않는다.

서툰 목수가 연장 타령을 한다. 제 자신의 손재주가 없음을 한탄하지 않고 연장이 나빠서 목수 질을 할 수 없다고 핑계를 돌려댄다. 연장을 다루는 기술을 열심히 연마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으면서 연장이 집을 지어 주고 농이나 궤를 만들어 준다고 생각하는 목수는 정신나간 인간과 같다. 덜 떨어진 인간은 열매를 맺지 못한 싱거운 꽃떨기와 같다.

내가 할 일은 남에게 넘겨서도 안되고 내가 잘못한 일을 남의 탓으로 돌려도 안된다. 일이 잘되면 그만큼 내가 땀을 많이 흘린 것이고 일이 잘못 되었으면, 그만큼 내가 빈둥대었거나 아니면 하는 척만 하고 속였을 뿐이다.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정직하다.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꽃을 피울 수 있는 잎이고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꽃일 것이다.

꽃을 피우려고 열심히 햇빛을 빨아들이는 잎과 열매를 맺으려고 열심히 향기를 피우고 꿀샘을 채워 벌이나 나비를 부르는 꽃은 영글고 속이 찬 결실을 얻는다. 그렇게 성취된 삶을 나무는 열매로 드러낸다. 사람 역시 그러한 열매를 맺기 위하여 삶을 살아가야 하리라.

사람은 바람 든 무처럼 되어서는 안 된다. 속이 들어야 하고 그 속이 영글어 살이 깊어야 제 맛을 낸다. 인간 역시 한평생 삶이란 꽃과 열매를 맺어 가는 나무와 같다. 그러나 그냥 나무가 아니라 생각하며 일하는 나무인 것이다. 생각이 허황하거나 빈 강정이라면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그러한 인간은 바람잡이에 불과하다. 자신의 삶을 스스로 속이고 되는 대로 살면 태어나 죽을 때까지 철없이 살다가 소모되어 가는 꼴이다.

a

ⓒ 느릿느릿 박철

목숨이 허락받은 순간을 허욕으로 소모하거나 탕진하지 말아야 한다. 2004년 새해가 시작되었다. 제 발에 맞는 신발을 신고 뚜벅뚜벅 걸어서 자신이 걷는 인생을 뜻있게 걸어라. 이것이 하늘의 명령을 아는 것(地天命)이고 그 명령에 따름(耳順)이며 뜻대로 해도 걸림이 없는 것이다. 이 얼마나 당당한일인가.


    나무는 열매로 드러난다
    나에게 나무가 하나 있었다
    나는 그 나무에게로 가서
    등을 기대고 서 있곤 했다
    내가 나무여 하고 부르면 나무는
    그 잎들을 은빛으로 반짝여 주고
    하늘을 보고 싶다고 하면
    나무는
    저의 품을 열어 하늘을 보여 주었다
    저녁에 내가 몸이 아플 때면
    새들을 불러 크게 울어주었다
    (中略)
    세상이 나에게 아무런 의미로도 다가오지 않을 때
    그 바람으로 숨으로
    나무는 먼저 한숨지어 주었다
    내가 차마 나를 버리지 못할 때면
    나무는 저의 잎을 버려
    버림의 의미를 알게 해 주었다

    (류시화 詩. 나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박철 기자는 부산 샘터교회 원로목사. 부산 예수살기 대표이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4. 4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