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아파트값, '지방-강북' 상대적 강세

등록 2004.12.31 08:28수정 2004.12.31 08:30
0
원고료로 응원
(서울=김희선 기자) 올해 아파트값 상승폭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서울보다 지방이, 서울에서는 강남보다 강북권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제공업체 스피드뱅크가 올해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25개구 중 성동구가 3.94%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고 31일 밝혔다.

그 다음은 용산구와 도봉구가 각각 2.92%, 1.90% 올랐으며 광진구(1.81%)가 그뒤를 이어 한강 이북지역이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를 싹쓸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강동구(-1.07%), 송파구(-1.32%), 강남구(-1.36%) 등은 1%가 넘는 하락세를 보였다.

아파트별로 보면 작년 12월 입주한 강서구 등촌동 아이파크 89평형이 올들어 5억4천500만원(49.53%) 올라 상승금액이 가장 컸으며 용산구 동부이촌동 LG자이 76평형과 65평형이 3억7천500만원씩 상승해 2,3위에 올랐다.

상승률로 따져보면 강서구 등촌동 아이파크 89평형에 이어 노원구 중계동 현대6차 45평형(41.54%)이 2위를 차지했다.

한편 지방에서는 충남 연기군의 아파트값이 43.79%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충남 공주시(10.04%)가 그 뒤를 이어 행정수도 이전 추진의 영향이 컸음을 보여줬다.

그 다음은 전북 전주시(8.41%), 경남 진해시(6.95%), 충북 청주시(5.90%), 경기도 이천시(5.39%) 등이 뒤를 이었던 반면 서울은 0.18% 상승에 그쳤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맘껏 풍자하라, 당신들 권리'... 윤 대통령 SNL 200만 영상은 뭔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