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 '수축기 유의단계' 유지

등록 2004.12.31 08:40수정 2004.12.31 09:26
0
원고료로 응원
(서울=심인성 기자) 주택경기 하강국면이 내년에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31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주택시장조기경보체계(EWS)를 통해 11월 말 현재 주택경기동향을 분석한 결과, 국내 부동산시장은 현재 수축기에 있으며 정상, 유의, 경고, 심각, 위험의 5단계 중 '유의' 단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축기 유의 단계는 향후 1년내 주택시장이 건설사 부도증가, 집값급락 등 현상이 나타나는 `위기' 국면에 진입할 확률이 40% 수준이라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10월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이처럼 주택경기가 하강국면을 맞고 있는 것은 공급.입주물량 증가 등 공급요인과 함께 원가연동제, 주택가격공시제도 등 각종 규제책에 따른 것으로, 건교부는 내년에 주택경기 하강국면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건교부는 그 근거로 주택경기 선행지표인 건설실적과 주택수주액이 올들어 최근 5년 평균 대비 각각 21.5%, 16% 감소한 것을 들었다.

한편 올들어 10월 말 현재 아파트 거래건수는 62만4천533건으로 최근 3년 평균 대비 26% 감소했으며 특히 서울 강남구 등 주택거래신고지역의 경우는 감소폭이 52%로 훨씬 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