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새해, 복 왕창 나누세요~ "

알집의 기적, 늦게 발견된 방울 토마토 알들이 전하는 메시지

등록 2004.12.31 23:50수정 2005.01.02 09:40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마당을 배회하는 자작나무 잎들을 모아 불에 태웠다. 한 여름 그 넓고 무성한 잎들이 하얀 연기와 함께 재만 남는다. 소명을 마치고 다시 나무를 먹이는 거름이 된다.

그런데 푸석푸석 말라 뒤틀린 상태로 화단을 어지럽히는 토마토 줄기들도 걷어내 불사르려고 할 때다. 줄기를 들추니, 숨어 있던 둥글 둥글 방울 토마토들이 정체를 드러내었다. 간식으로 먹으려고 한 알 집었더니, 꽁꽁 얼어 구슬처럼 딱딱하다.

다행히 줄기에 매달려 있는 알들은 아직 얼지 않았다. 먹을 만하다. 영하의 겨울 날씨도, 줄기에 남아붙어있는 알들을 얼릴 수 없었다. 토마토 줄기 빛깔이 누렇게 변해서 숨을 거둔(?) 줄 알았는데, 아직 얼마간 생명의 기운이 남아있었던 게다. 볼품없이 시들어가는 식물이지만, 남은 알맹이들을 위해 전력투구하여 에너지와 양분을 공급해 나누는 진취적 기상(?)이 배울 만하다.

작은 분량으로 힘에 넘치도록 충직하게 꽉찬 열매를 남긴 토마토. 마당 변두리에서 바람 따라 구르는(?) 토마토 알들이 작지만 긴 여운을 남긴다. 지루할 만큼 자꾸 반복되는 소원이지만, 땅바닥을 소리없이 구르는 크고 작은 알들을 보며 '저처럼 좋은 열매를 무진장 많이 맺고 싶다'는 소원을 빌었다.

나만 잘 먹고 잘 살기 위해 수고하고 땀흘려 열매맺는 게 아니라, 받은 열매와 자원을 아낌없이 나누는 기쁨, 행복의 진국을 맛보고 싶어서다. 2005년을 '복 많이 나누는 해', 전심전력하여 다양한 세계로 복의 영역을 넓히는 해로 기록해보자.

a

시든 토마토 줄기들 속에 숨어 있던 알들 ⓒ 박주형


a

방울 토마토는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 ⓒ 박주형


a

마당 변두리에서 바람따라 구르는 알들 ⓒ 박주형


a

아무나 알 수 없는 알들의 세계, 열매맺는 비밀 ⓒ 박주형


a

꽁꽁 얼었어도 눈으로 맛보며 미소 한번 지을 수 있다면 그걸로 만족합니다. ⓒ 박주형


a

토마토가 수고하고 애써 낳은 다음 세대 알들 ⓒ 박주형


a

알집의 기적 ⓒ 박주형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5. 5 어느 날 집 앞에 동그란 원 두개가... 무서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