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기계 파업으로 전국 토목건설현장 대부분 작업 중단

건설기계 노동자, 상경투쟁 이후 18일부터 무기한 지역 현장투쟁

등록 2008.06.16 14:14수정 2008.06.16 14:14
0
원고료로 응원
a

건설기계 총파업 건설기계 대전지부가 총파업 출정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김문창



건설노조 건설기계분과 소속 1만8천명이 16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고,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총력 투쟁 집회를 갖는 등 이틀 동안 상경투쟁을 전개한다.

건설기계분과에 따르면 “지난 15일 저녁 7시부터 건설노조는 국토해양부와 실무교섭을 벌였으며 국토해양부가  건설기계임대차계약서와 관련된 진전된 안을 제출했다”며, 그 내용으로는  ▲국토관리청 등 국토해양부 산하기관들은 월 1회 건설기계임대차계약서 이행 실적 보고 ▲국토해양부 자체적 분기별 실태조사 실시 ▲감사원에서 중앙정부, 지자체 행정감사 때 건설기계임대차계약서 이행 실태 항목을 포함 등이다.

이에 따라 건설기계분과는 “애초에 차량을 동원한 상경투쟁을 철회하고, 공사현장에서 건설임대차 계약서와 건설업체가 경유 직접 구매 지급 합의안이 이행될 때까지 총파업을 전개할 계획이라”며,“국토해양부도 실태조사경과에서도 법안 개선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18일 이후부터는 지역별 현장에서 합의안이 지켜질 때까지 무기한 총파업을 전개 한다”는 방침이다.
  
전재희 건설기계분과 교선차장은 “기름 값 상승에 따른 운반비 인상, 건설기계임대차계약서 현장 정착 등 노동조합이 내세운 요구가 건설현장에서 관철되지 않아 총파업에 들어간 것"이라며 “ 1만8천명 모든 조합원들이 참가가 시작된 상태이고  18일부터는 소속 지역별, 현장별로 전환을 하고 운반단가 현실화와 건설기계임대차계약서 안착 투쟁을 벌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 교선차장은 “현재 건설현장의 90% 이상이 정지돼 있다”며 “이는 비조합원 동참 비율이 매우 높은 것을 반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

생존권 사수하자 건설기계 대전지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 김문창



건설기계 대전지부(지부장 박영길)는 16일 오전 10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고유가 해결, 운반비 현실화, 건설기계 임대차 계약서 현장안착 촉구 요구하며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대전유성 봉명동에 덤프차량 300여대를 세워두고,  버스10대와 봉고차 10여대를 동원해 서울로 상경투쟁에 들어갔다.


대전지부에는 대전 북부지회, 대전동부지회, 대전서부지회, 옥천지회, 영동지회, 금산지회, 연기지회가 있으며, 770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가했다.
a

세워진 덤프트럭 건설기계노동자 총파업 ⓒ 김문창



a

세워진 덤프트럭 건설기계 대전지부 조합원 덤프트럭 300여대가 세워져 있다 ⓒ 김문창


#건설기계 총파업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전충청지역에서 노동분야와 사회분야 취재를 10여년동안해왔습니다. 인터넷을 통한 빠른소식을 전할수 있는게기가되기를 바랍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