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다리를 걷고싶은 절름발이 소년

[목각인형과 달팽이의 집] 얼음무지개

등록 2009.04.27 17:26수정 2009.04.27 17:26
0
원고료로 응원
a

얼음무지개 저 무지개 다리를 걸어 보고 싶은 소년이 있었습니다. ⓒ 위창남

▲ 얼음무지개 저 무지개 다리를 걸어 보고 싶은 소년이 있었습니다. ⓒ 위창남

 

아주 먼 옛날 너른 들판과 냇물이 어우러진 작은 마을에 소년이 살고 있었습니다. 소년은 징검다리로 이어진 들판과 들판 사이를 뛰어다니며 봄, 여름, 가을, 겨울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찬바람 부는 겨울이 지나가는 봄 길목에 피어나는 들꽃들도 좋아했고, 여름 날 비 온 뒤 하늘에 걸린 무지개도 좋아했습니다. 가을이면 울긋불긋 물들어 떨어진 낙엽 밟는 소리를 좋아했고, 겨울이면 흰눈 가득한 들판에 발자국 남기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소년은 여름 날 비 온 뒤 하늘에 걸린 무지개를 제일 좋아했답니다.

 

무지개만 뜨면 소년은 좋았습니다.

 

'저 무지개, 징검다리 같이 생긴 저 무지개다리를 걸어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무지개는 소년이 다가가면 다가가는 만큼 뒷걸음을 쳤습니다. 저 동산 나뭇가지에 걸려 있는 것 같다가도 이내 그 곳에 가면 또 그만큼 멀어진 무지개, 소년은 무지개를 바라보면서 '단 한 번만이라도 만져볼 수 있다면……' 하는 소망을 품게 되었습니다.

 

"하나님, 무지개를 만져보고 싶어요. 단 한 번만이라도."

"얘야, 무지개는 만질 수 있는 것이 아니란다."

"그러니까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이에요. 만질 수 없는 것이니까……."

"만질 수 없는 것을 만진다는 것은 가능한 일이 아니야. 나도 어쩔 수 없단다. 그러나 네가 그가 될 수는 있단다."

"예? 만질 수는 없어도 내가 무지개가 될 수 있다고요?"

"그렇단다."

"그게 어떻게 가능하죠?"

"사랑, 아픔……. 이 둘이 하나가 되어야만 가능한 일이란다. 사랑만 해도 안 되고, 아픔을 이겨내지 못해도 안 된단다."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요."

 

소년은 만질 수는 없어도 무지개가 될 수 있다는 말을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 그렇게 될 수만 있다면 무지개가 되어 비 온 뒤의 여름 하늘에 징검다리를 걸어놓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사랑 혹은 아픔'이라는 말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알 수 없었습니다.

 

어느 여름 날, 비 온 뒤 무지개가 하늘에 걸렸습니다.

 

소년은 무지개만 바라보며 한 걸음 한 걸음 무지개를 향해서 걸어갔습니다. 그렇게 무지개만 보고 걸어가다 들판과 들판을 이어주는 징검다리에서 발을 헛디뎌 냇가로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그만 소년은 절름발이가 되고 말았습니다.

 

"안 돼! 이건 아니야!"

 

소년은 절규했지만 그것은 현실이었습니다. 분명 '사랑, 아픔'이라고 했는데 자신에게 사랑은 오지 않고 아픔만 온 것 같아서 소년을 실의에 빠져 하루하루 눈물로 보냈습니다.

 

a

얼음무지개 무지개가 뜨면 내가 너를 그리로 데려다 줄게 ⓒ 위창남

▲ 얼음무지개 무지개가 뜨면 내가 너를 그리로 데려다 줄게 ⓒ 위창남

 

그러던 어느 날 작은 새 한 마리가 소년에게 날아왔습니다.

 

"얘, 왜 그렇게 슬피 우는 거니?"

"난 무지개를 꼭 한 번만이라도 만져보고 싶었어. 그런데 그만 무지개만 바라보고 걷다가 이렇게 절름발이가 되었어. 그런데 이젠 무지개도 나오질 않아. 내가 절름발이가 된 이후로는……."

 

소년의 이야기를 들은 작은 새는 소년에게 말했습니다.

 

"무지개가 뜨면 내가 너를 그 곳에 데려다 줄게. 나도 한 번도 만져본 적은 없지만 무지개다리가 시작되는 곳이 어딘 줄은 알거든."

"정말이야? 고마워."

 

작은 새는 매일매일 소년에게 날아와 친구가 되어 노래를 불러주고, 그를 위로해 주었습니다.

 

"무지개야 나와라, 무지개야 나와라."

 

주문처럼 부르는 노래, 그러나 여름이 가고 늦가을까지 무지개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여름이 가고 가을이 가고 찬바람 쌩쌩 부는 겨울이 왔습니다.

 

"작은 새야, 이제 너무 추워."

"그래, 너무 추워. 그래도 오늘은 무지개가 뜰지도 모르잖아."

 

둘은 꼬옥 껴안고 노래를 불렀습니다.

 

"무지개야 나와라, 무지개야 나와라."

 

그러나 그것을 지켜 본 겨울바람이 시샘을 했습니다.

 

'저것들은 꽁꽁 얼려버리고 말 테야.'

 

겨울비가 내린 어느 날, 작은 새와 소년의 너무도 간절한 노래 소리를 듣고 무지개가 하늘 높이 떠올랐습니다. 그러나 겨울바람의 시샘으로 무지개는 꽁꽁 얼어버렸습니다. 얼음무지개가 된 것이지요. 무지개가 꽁꽁 얼어붙을 만큼의 찬바람은 소년과 작은 새도 얼어붙게 만들었습니다. 소년과 작은 새는 꼭 껴안고 얼음 속에서 잠이 들고 말았습니다.

 

"사랑해……."

 

그것이 소년과 작은 새가 서로에게 마지막으로 한 말이었습니다.

 

얼음 속에서 잠이 든 소년과 작은 새는 꿈을 꾸었습니다. 작은 새를 타고 하늘을 훨훨 날아가다 무지개를 만났습니다. 그러나 꿈 속에서도 무지개는 만질 수 없었습니다.

 

"무지개야, 너는 왜 만질 수 없는 거니?"

"나는 그저 보이는 것일 뿐이야. 보인다고 다 만질 수 있는 것이 아니란다. 그리고 바람처럼 보이지 않지만 느낄 수 있는 것들도 있는 것이지."

"그건 맞는 말이지만 난 꼭 너를 만져보고 싶다고."

"미안해, 나는 만질 수 없는 존재야, 그러나 내가 될 수는 있단다."

"어떻게 그게 가능하지?"

"그 언젠가 하나님이 너에게 이야기 해주지 않았니?"

"그래 맞아. 사랑, 아픔…….이 둘이 하나가 되어야만 가능한 일이란다. 사랑만 해도 안 되고, 아픔을 이겨내지 못해도 안 된다고 하셨어."

"그래, 이미 너희들은 사랑을 했어. 이제 남은 것은 아픔만 이겨내면 된단다."

"지금 이렇게 얼음 속에서 잠들어 있다는 것이 이미 아픔이 아니니?"

"아니야, 잠들어 있는 순간, 그것은 정지된 순간이지. 아직 아픈 순간은 아니야."

"그러면 아픈 순간이란 어떤 것이니?"

"그것은……."

 

a

얼음무지개 이제야 진정으로 사랑하게 되었구나. 사랑은 아픔까지도 사랑할 수 있을 때 시작되는 것이란다. ⓒ 위창남

▲ 얼음무지개 이제야 진정으로 사랑하게 되었구나. 사랑은 아픔까지도 사랑할 수 있을 때 시작되는 것이란다. ⓒ 위창남

 

그때 소년과 작은 새는 꿈에서 깨어났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온 몸이 꽁꽁 얼어 붙어 있어서 움직일 수가 없었습니다. 그들은 서로의 심장 소리를 들으며 마음과 마음으로 이야기를 나눌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랑하는 이들끼리는 마음이 통하는 법이거든요.

 

"작은 새야, 너도 나와 같은 꿈을 꿨니?"

"응, 나도 너와 같은 꿈을 꾸었어."

"그런데 그 아픈 순간이란 어떤 것일까?"

"글쎄……. 무지개가 그것을 말해주려는 순간 꿈에서 깨어나는 바람에 듣질 못했어."

"나도 그런데……."

 

잠에서 깬 후 소년은 손가락 하나 움직일 수 없었다는 것을, 작은 새는 날갯짓 한번 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냥 잠들어 있을 때에는 알 수 없었는데 잠에서 깨어나 움직일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나니 얼음이라는 감옥에 갇혀 있는 것만 같아 답답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작은 새가 소년에게 말했습니다.

 

"나, 날갯짓을 한번 해보고 싶어."

"그런데 날갯짓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없잖아."

"네가 조금만 움직여주면 안 될까?"

"나도 손가락 하나 움직일 수 없는 걸."

 

서로에게 뭔가를 요구한다는 것, 그리고 그 요구를 들어줄 수 없다는 것, 그래서 서운해지고, 서운해짐으로 서로에게 아픔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그들은 처음 알았습니다. 소년은 이런 것이 아픔인가보다 생각하면서도 이내 그토록 사랑했던 이가 자신도 할 수 없는 일을 요구했다는 것이 작은 상처가 되었고, 작은 새는 정말 움직여 달라고 한 것이 아니라 그저 날갯짓을 하고 싶다는 소망을 이야기한 것뿐인데 그것을 상처로 안고 살아가는 소년으로 인해 상처가 되었습니다. 이런 작은 상처, 그러나 이것이 그렇게 큰 아픔의 시작일지 몰랐습니다.

 

소년이 말했습니다.

 

"나, 마음이 아파. 너를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는 것 같아서."

"나도, 마음이 아파. 난 그저 내 소망을 이야기 한 것뿐인데 상처가 되어서."

"상처? 그래 맞아. 너는 내게 상처를 주었어."

"……."

 

작은 새는 소년을 사랑한 후 처음으로 "너는 내게 상처를 주었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사랑하는 이들끼리는 이런 말을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작은 새는 그만 눈물이 나오려고 했습니다. 소년도 솔직하게 자기의 맘을 전했지만 그것은 숨겨둘 것을 후회했지만 이미 늦어버렸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렇게 따스하고 포근하던 소년의 품, 그렇게 사랑스럽던 작은 새의 콩닥거리는 심장소리는 이제 더 이상 포근하지도, 사랑스럽지도 않게 느껴졌습니다. 서로 미워하지는 않았지만 이젠 더 이상 함께 껴안고 있을 이유도, 같은 노래를 부를 이유도 없어진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겨울은 깊어만 갔습니다. 그들은 여전히 서로를 부둥켜안고 있었지만 이젠 사랑해서가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얼음 속에 갇혀 있기에, 서로 체온을 나누지 않으면 죽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알았기에 이젠 서로를 위해서가 아니라 내가 살기 위해서 그렇게 부둥켜안고 있었던 것이죠.

 

'사랑, 아픔' 모두를 겪기는 했지만 아직 그것을 하나로 만들지 못했고, 아픔을 극복하지 못한 순간 그동안의 사랑도 물거품이 되어버렸습니다. 이제 영영 무지개가 되는 꿈은 멀어진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던 어느 겨울날이었습니다.

 

소년과 작은 새를 얼음 속에 잠들게 했던 겨울바람이 또다시 그 곳을 지나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무지개야 나오너라. 무지개야 나오너라. 노래를 부르고 있나?'하며 얼음 속을 들여다 본 겨울바람은 흡족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러면 그렇지. 제 아무리 사랑한다고 해도 저 얼음 속에서는 그 마음도 차가워질 수밖에 없지. 그나저나 이제 겨울도 막바지에 접어드는데 어디 또 얼음 속에 가둬놓을 만한 것이 없을까?'

 

겨울바람은 을씨년스러운 바람소리를 남기고 어디론가 날아가 버렸습니다.

 

겨울바람이 지나간 자리에 눈꽃이 피어 햇살에 영롱하게 빛났습니다. 그 작은 눈꽃이 아침햇살을 받아 작은 물방울이 되어 나뭇가지에 매달려 있는 순간 작은 무지개가 나뭇가지에 걸렸습니다. 햇살을 받아 하나둘 나뭇가지마다 무지개를 걸어놓은 것입니다.

 

잠에서 깨어난 소년은 또 꿈인가 싶었습니다.

 

"작은 새야, 일어나 보렴. 저기 무지개가 많아!"

 

작은 새는 소년의 들뜬 목소리를 듣고 잠에서 깨었습니다.

 

"무지개가 이렇게 가까운 곳에 있네."

 

날갯짓을 한 번 하기만 하면 닿을 수 있을 것만 같은 무지개, 손만 뻗으면 닿을 수 있을 것 같은 무지개였지만 둘은 아직도 얼음 속에서 움직일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새의 심장소리는 귀를 기울여야만 들릴 정도로 아주 작아졌고, 소년의 절름발이 다리도 얼어서 다시는 걸을 수 없는 것만 같이 야위었습니다. 그들은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냥 너무 오랫동안 얼음 속에서 갇혀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된 것이라고.

 

소년은 이제 품안의 작은 새의 심장이 곧 멈춰버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품안의 작은 새, 함께 무지개야 나오너라. 노래를 불러주었던 작은 새, 진심으로 사랑했던 새, 얼음 속에서도 추운 줄 모르고 같은 꿈을 꾸며 행복하게 지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갔습니다.

 

"미안해……."

 

그러나 서로 사랑하지 않은 지 오래 되어서 그 말은 작은 새에게 들리지 않았습니다. 작은 새도 사랑하는 이도 없는 세상을 놓아버리는 것에 대해서 미련이 없었는데 함께 무지개야 나오너라. 노래를 불렀던 소년, 진심으로 사랑했던 소년, 얼음 속에서 그나마 추운 줄 모르고 소년의 품에서 지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갔습니다. 이 세상의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직감한 작은 새는 아무 것도 아닌 일로 상처를 주었던 지난 시간을 돌아보았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 소년의 품에 안겨 있기는 했지만 따뜻하기보다는 슬프고, 외로웠던 시간들이 떠올랐습니다. 소년도 마찬가지였겠지요.

 

"미안해……."

 

그러나 역시 작은 새의 이 말도 소년에게 들리지 않았습니다.

 

"미안해……" 하는 말이 서로에게 들리지 않는다는 것을 안 작은 새와 소년은 눈물을 흘리며 하나님께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내 눈물이 이 얼음을 녹일 수 있게 해주세요. 그래서 내 품에 있는 작은 새가 죽기 전에 날갯짓 한번 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하나님, 내 눈물이 이 얼음을 녹일 수 있게 해주세요. 그레서 소년이 무지개를 만질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하나님이 빙그레 웃으셨습니다.

 

"그래, 너희들 다시 사랑이 시작되었구나. 그리고 이젠 아픔들도 이겨낸 듯하고."

 

추운 겨울이 가고 봄이 왔습니다.겨울바람은 오는 봄바람을 더 이상은 막을 수가 없어 겨울나라로 돌아갔습니다.

 

따스한 봄바람 타고 바람꽃들이 깊은 숲에서부터 피어나기 시작했고, 깊은 숲뿐만 아니라 온 들판 여기저기에도 봄꽃들이 솟아오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바람꽃으로 시작된 어느 봄날 따사로운 햇살에 아지랑이가 피어올랐습니다.

 

그리고 단비가 내린 어느날 그들이 있는 곳에서 무지개가 시작되었습니다. 하나님은 무지개 다리를 사박사박 걸어가는 작은 소년과 새를 보았습니다.

덧붙이는 글 | 이 동화는 하덕규 님의 <얼음무지개>라는 노래를 소재로 한 동화입니다.

2009.04.27 17:26 ⓒ 2009 OhmyNews
덧붙이는 글 이 동화는 하덕규 님의 <얼음무지개>라는 노래를 소재로 한 동화입니다.
#얼음무지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연을 소재로 사진담고 글쓰는 일을 좋아한다. 최근작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가 있으며, 사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