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무대책 예산안에 좌충우돌 첫 1인 시위 도전하다

인터넷이 아닌, 현장으로 나가 실천해본 첫 1인 시위

등록 2009.12.30 17:29수정 2009.12.30 17:29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2009년 12월 30일, 오전 7시 40분 거여역 앞에서 생전 처음으로 1인 시위를 해봤습니다. 출근시간에 맞춰 나간다는 것이 약간 늦다보니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더군요. 어설픈 피켓에, 글씨도 잘 안 보이는 사이즈를 만들어 놓고 뭐라도 해보겠다고 신나는 걸음으로 나왔습니다. 근데 왜 오늘은 제일 춥고, 아침부터 눈도 오는 것일까요?


a

1인 시위 거여역으로 나가 1인 시위에 도전하다 ⓒ 정지윤


첫 피켓의 주제는 2010년 예산문제였습니다. 시민단체에서 일하며, 지역아동센터 활동을 같이 겸하고 있는 저로서는 결식아동 급식비 삭감이나 비정규직에서 정규직 전환 비용 삭감, 장애인 지원비 삭감 등은 정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전체적으로 2010 예산안을 보면 주거, 복지, 고용 관련 예산이 예년보다 적잖이 삭감당했더군요. 그 삭감된 예산이 4대강예산으로 편입되었다는 만평이 너무 함축적 의미를 잘 담고 있는 것 같아 피켓에 같이 넣어보았습니다.

인터넷 바다를 나와 직접 거리에서 사람을 만나다

인터넷 속에 있다가 밖으로 나와 1인 시위를 현장에서 직접 해보려니, 참 어렵습니다. 하고 싶은 말 한마디 뻥긋 못 해보고 내내 서 있기만 하다가 왔습니다. 다음에는 '헐...'이라는 문구는 빼고 이미지도 빼고(넣으려면 컬러프린터기를 구입한 이후에) 글씨만 큼직하게 써서 나가야겠군이라는 평가를 내리며 돌아왔습니다.

그래도 용케 저에게 기운을 주셨던 몇 분 들이 있었습니다. 한 아주머니가 오셔서 여기서 모하냐며 묻기에 설명해드렸더니, 4대강에 예산이 너무 몰렸다는 말씀을 같이 하시며 추운데 고생이 많다고 손 잡아주시고 지지해주셨습니다.


지나가던 아저씨 한 분은 2MB가 뭐냐며(예상치 못한 질문) 묻기에 '이명박'이라고 말씀해드렸더니 "아~ 그 2가 이야?" 이러며 껄껄 웃으시며 지나가셨습니다. 아이코, 들고 나와보니 어르신들은 '헐...'이란 표현도, '2MB'라는 단어도 익숙치 않으셨던 것 같습니다. 역시 다음 번엔 여러모로 손봐야 할 것이 더 많아졌습니다.

이제 조금 더 자주 밖으로 나가보고 싶어집니다

인터넷에 무수히 돌아다니는 패러디 사진, 이야기들 더 많이 출력해서 가끔 길가에 한 번 나가보려 합니다. 인터넷에 익숙치 않고, 접하고 있지 않은 더 많은 동네 주민들에게  다양하고 진실한 정보들을 공유해서 같이 이야기도 나누고, 고민도 해보고 싶네요.

덧붙이는 글 | 중복게재-개인블로그


덧붙이는 글 중복게재-개인블로그
#1인시위 #4대강 살리기 #복지예산축소 #2010년 예산안 #아동급식비삭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