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세는 대한민국 1.5%의 특권(?)

2008년 사망자 1000명 중 15명만 상속세 과세대상

등록 2009.12.30 17:48수정 2009.12.30 17:48
0
원고료로 응원

상속세는 역시 부자세금이었다.

 

30일 국세청이 발간한 2009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 2008년 우리나라 사망자 23만6113명 중 상속세 과세대상은 3703명으로 전체의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상속세 과세대상은 2005년 1861명에서 2006년 2354명, 2007년 3151명, 2008년 3703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서울이 1514명, 경기도 1031명으로 전체 상속세 과세대상자의 대부분(68.7%)을 수도권에서 차지했으며, 전남이 28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적었다.

 

사망자 대비 상속세 신고비율도 서울이 4.0%로 가장 높았고, 전북·경북·경남이 각각 0.4%, 전남이 0.2%로 낮게 나타났다.

 

지난해 피상속인들의 재산가액 총액은 약 8조3235억1300만원으로 피상속인 1인당 약 22억5000만원을 물려준 것으로 집계됐다.

 

상속재산가액 규모별로는 20억원 이하가 1549명으로 가장 많았고, 500억원이 넘는 초고액 상속자는 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09.12.30 17:48 ⓒ 2009 OhmyNews
#ⓒ조세일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조세일보는 국내 유일의 '리얼 타임 조세 전문 웹진'입니다. 매일 매일 기자들이 직접 취재한 생생한 기사를 뉴스 당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바로 지금 세정가에 돌고 있는 소문의 진상을 확인하고 싶으시면 www.joseilbo.com을 클릭하세요. 기사 송고 담당자: 손경표(직통 없고 대표전화만 있다고 함)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