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법, 1심 깨고 'KT 2G망 폐지' 승인

등록 2011.12.26 11:26수정 2011.12.26 11:54
0
원고료로 응원

(서울=나확진 이상현 기자) 서울고법 행정7부(곽종훈 부장판사)는 26일 KT 2G 가입자 900여명이 2G 서비스 폐지를 승인한 방송통신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 항고심에서 1심을 깨고 신청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KT는 2G 서비스를 즉시 중단할 수 있게 됐다.

 

   재판부는 "2G서비스를 계속 제공받지 못해 생기는 손해는 손해배상청구권 행사로 보상될 수 있고, 기존 번호를 계속 유지할 수 없어 생기는 손해는 010 번호통합정책에 따른 것으로 2G 사업 폐지 승인으로 발생하는 직접적인 불이익이라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앞서 KT가 7월25일 2G사업 폐지를 신청하며 9월30일을 폐지 예정일로 사용자들에게 알렸으므로, 12월8일을 폐지예정일로 알리지 않았다고 해서 위법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KT는 지난 3월 2G 서비스 종료 방침을 정한 뒤 4월에 방통위에 폐지승인 신청을 했으나 2G 가입자 수가 많다는 이유로 승인이 유보됐다.

 

   KT는 폐지예정일을 9월30일로 늦춰 7월에 다시 신청했고, 방통위는 지난달 23일 폐지예정일 부분을 제외한 신청을 받아들여 12월8일부터 2G망 철거가 가능하도록 승인했다.

 

   이에 대해 2G 가입자 900여명은 "KT가 가입자를 인위적으로 줄이기 위해 여러 불법을 저질렀음에도 폐지를 승인한 것은 위법을 묵인한 것"이라며 폐지승인 취소소송과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에 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2.26 11:26 ⓒ 2011 OhmyNews
#2G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우체국 체크카드' 쓰는 65세 이상 6만명에 5억7천만원 캐시백
  2. 2 영국 뒤집은 한국발 보도, 기자는 망명... 미국은 극비로 묻었다
  3. 3 [10분 뉴스정복] 동아일보 폭발 "김건희는 관저 떠나 근신해야"
  4. 4 [단독] 이정섭 검사 처남 마약 고발장에 김앤장 변호사 '공범' 적시
  5. 5 집게손과 BTS의 "니가"는 어떻게 다른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