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인천대 국비 지원 잠정 협약... 재정 해법 찾나

[보도 후] 인천시-교과부, '2013년부터 지원' 내용 담은 수정양해각서 체결 예정

등록 2012.07.18 14:11수정 2012.07.18 14:11
0
원고료로 응원
인천시와 교과부가 막판 진통 끝에 2013년부터 국립 인천대의 국비지원 수정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로 인해 국립 인천대의 심각한 재정난이 차츰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지난 16일 2013년 국립 인천대의 출범과 함께 교과부가 국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인천시와 맺은 양해각서에 의거해 2018년부터 운영비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관련기사 : "재정지원 없는 인천대 법인화는 허구")

인천시에 따르면, 정부는 국립인천대가 출범하는 2013년에 206억 원의 국비를 지원하는 데 17일 잠정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교과부가 2013년부터 5년 동안 매년 50억 원씩 지원액수를 늘려 2017년까지 총 1507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시가 매년 지원하는 금액 300억 원과 합치면 국립인천대는 매년 평균 600억 원의 운영비를 지원 받는다. 단, 인천시는 양해각서 내용대로 6년차부터 정부에 국고 지원 금액을 상환해야한다.

시는 앞으로 교과부를 통해 정보화개발비 45억 원, 특성화사업 65억 원, 국립대수준 등록금 지원 50억 원, 시설 확충비 140억 원 등 5년간 300억 원의 국립 인천대 운영비를 대여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인천대 관계자는 학교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우리학교 입장에서는 어쨌거나 지원금을 받으니 상관없지만, 인천시가 결국 추후에 금액을 상환하는 쪽으로 처리가 됐다"라며 "인천대 법인화 통과시켜줄 때는 분명 학교에 대한 지원을 확실하게 해준다고 해놓고 이리도 푸대접을 하다니 뭔가 석연찮다"고 댓글을 남겼다.
#국립 인천대 #국비 지원 #교과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