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장 재판, 민간법원으로 이송

등록 2013.12.31 11:25수정 2013.12.31 15:43
0
원고료로 응원
(서울=김호준 기자) 국방부 검찰단은 국군사이버사령부의 이모 전 심리전단장을 고등군사법원에 정치관여 및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로 31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그러나 이 전 심리전단장이 이날자로 정년퇴직을 하기 때문에 고등군사법원에서 민간법원으로 사건이 이송될 예정이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전 심리전단장은 오늘부로 정년퇴직했다"면서 "고등군사법원이 민간법원으로 이 사건을 이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전 단장은 국방부 조사본부가 지난 19일 사이버사 '정치글' 작성 의혹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할 때 정치글 작성을 사실상 주도했다고 지목한 인물이다

국방부 검찰단이 사이버사 정치글 의혹 관련 11명의 형사처벌 대상자 중 이 전 단장만 서둘러 기소한 것은 정년퇴직 이후에는 군 검찰에 의한 기소가 불가능해지기 때문이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이 전 단장 사건이 민간법원에 이송되더라도 군 형법에 따라 기소됐기 때문에 처벌 수위가 낮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민주당 김광진 의원실에서 이 전 단장의 대면보고 내용을 녹취했다는 의혹과 관련, "국방부는 김 의원실의 (군사) 비밀 녹취와 관련한 해명을 요구한 내용증명을 보낸 바 있다"며 "현재 그에 대한 해명은 오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 이와 관련해서 국방부는 고발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사이버사령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세계에서 벌어지는 기현상들... 서울도 예외 아니다
  2. 2 세계 정상 모인 평화회의, 그 시각 윤 대통령은 귀국길
  3. 3 돈 때문에 대치동 학원 강사 된 그녀, 뜻밖의 선택
  4. 4 신장식 "신성한 검찰 가족... 검찰이 김 여사 인권 침해하고 있다"
  5. 5 고장난 우산 버리는 방법 아시나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