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대보름 축제, 정말 볼 것 많네

수원 행궁 광장서 대보름 한마당 즐겨

등록 2014.02.16 14:55수정 2014.02.16 14:55
0
원고료로 응원
a

대취타 수원문화원 소속 대취타대의 연주로 시작이 된 수원 행궁 광장 대보름 한마당 ⓒ 하주성


대보름을 낀 주말과 휴일에는 여기저기 행사가 너무 많다. 미처 다 못가는 곳이 있을 정도로 행사가 있다 보니, 열심을 낸다고 해도 한 두 곳에 그칠 수밖에. 15일은 정월 대보름 다음날이지만 수원에서는 화성 행궁 광장에서 하루 늦춰 대보름 행사가 열렸다.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이 참석을 할 수 있도록 배려를 한 듯.

오후 2시부터가 행사 시작이지만 그보다 30분 먼저 행사장에 도착했다. 한 곳에서는 부스에서 먹거리를 팔고 있고, 여러 개의 부스마다 윷놀이, 연날리기, 널뛰기 등 대보름에 걸 맞는 축제의 신청자가 줄을 서있다. 거기다가 한 편에서 인절미를 만드느라 부산하다. 역시 대보름은 민족의 명절이라고 볼 것과 즐길 것이 많다.


a

줄 연 하늘 높이 날아오르고 있는 줄 연 ⓒ 하주성


a

윷놀이 윷놀이는 대보름 축제에는 빠지지 않는 종목 중 하나이다 ⓒ 하주성


대취타로 행사 대보름 행사 시작  

줄 연이 하늘 높게 나르고 있다. 저런 연은 행사장마다 찾아다니는 것인지 대보름의 단골손님이다. 아이와 함께 연날리기를 하고 있는 이아무개(남, 38세, 행궁동)씨는 아이에게 연 날리는 법을 가르쳐준다고 하지만 실은 본인이 더 즐기고 있는 듯하다.

"주말이라 집도 근처고 해서 아이와 함께 대보름 축제를 즐기러 왔어요. 예전에 어릴 적에 연 날리기를 많이 했는데 이렇게 아들과 함께 날리고 있으니 제가 어려진 것 같습니다, 정말 재미있네요."

오후 2시가 되자 행궁 앞 간이무대에서 행사가 시작되었다. 수원문화원 대취타대가 나팔과 소라, 징, 북, 바라 등을 울리면서 행사가 시작되었음을 알린다.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하여 노영관 수원시의회 의장, 경기도의회 안혜영 의원, 수원시의회 문화복지교육위원회 백정선 위원장 등 많은 사람들이 참석을 했다.

a

떡메치기 인절미를 만들기 위해 염태영 수원시장(우측)과 노영관 수원시의회 의장(좌)이 떡메를 치고 있다 ⓒ 하주성


a

지신밟기 대보름 행사 중 하나인 지신밟기 ⓒ 하주성


25년째 행궁 앞 대보름 행사 이어져


"오늘 행궁 대보름 축제는 벌써 25년째 이곳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오늘 이렇게 대보름 한마당에 참석을 해주신 수원시민 여러분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지난해는 제가 주부님들과 함께 널뛰기를 했는데 얼마나 잘 뛰시든지 놀라울 정도였습니다. 작년에는 한복을 입고나와 많이 불편했는데 올해는 제대로 한 번 뛰어보려고 간편하게 복장을 하고 나왔습니다. 여러분들 모두 오늘 하루 즐겨주시기 바랍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의 인사말이다. 이어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혜영 위원장도 인사말을 했다.

"대보름 행사 중 가장 큰 행사는 줄다리기입니다. 그런데 이 줄다리기에는 우리 조상들의 지혜가 깃들어 있습니다. 줄은 남녀가 나뉘어져 다리는데 반드시 여자가 이기죠. 남자들이 힘이 없어 지는 것이 아니라, 여자가 이겨야 농사가 풍년이 든다고 해서 일부러 져주는 것입니다. 놀이 하나에도 양보의 미덕이 깃들어 있는 것이 우리 대보름 축제죠. 오늘 여러분들도 마음껏 즐기시기 바립니다."

a

널뛰기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이 널뛰기를 즐기고 있다 ⓒ 하주성


a

투호놀이 투호를 즐기는 꼬마 아이의 동작이 재미있다 ⓒ 하주성


대보름 한마당에 모인 사람들은 저마다 널뛰기며 연날리기, 윷놀이 등을 즐기면서 주말의 오후를 즐기는 중에 한편에서 풍물이 요란스럽게 울린다. 행궁 광장에 마련한 집에서 지신밟기가 시작되는 것이다. 사람들이 몰려들어 함께 어깨를 들썩이며 즐기면서 연신 자신이 풍장을 치는 듯 즐거워한다.

우리의 4대 명절 중 하나인 대보름

정월 대보름은 설날, 추석, 동지와 함께 우리민족의 4대 명절 중 하나이다. 대보름을 이렇게 큰 명절로 치는 것은, 이때를 전후해 농촌에서는 농사일의 시작을 준비하기 때문이다. 대보름에도 많은 풍속이 있다. 아홉 집을 다니면서 오곡밥과 나물을 먹는 '백가반'을 비롯하여, 마을마다 열리는 줄다리기, 지금은 사라진 석전과 횃불싸움, 달집태우기, 그리고 다리밟기 등도 모두 대보름의 풍속이다.

a

인절미 대보름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줄 인절미를 고물에 무치고 있다 ⓒ 하주성


"오늘 엄마하고 같이 놀러왔어요. 오전에 연날리기도 했고요. 인절미를 준다고 해서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거예요."

떡메로 친 인절미를 나누어주는 긴 줄에 서 있는 한유미(여, 8세) 어린이는 기다려도 즐겁다고 한다. 대보름의 풍성함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꼬마 아이들이 투호놀이를 하는 것을 연신 카메라에 담아내는 어머니들이 아이가 제대로 하지 못하자, 답답한 지 자신이 던져본다. 그래도 안들어 가기는 매한가지. 곁에서 보고 있던 사람들이 크게 웃는다.

대보름 한마당에서 즐길 수 있는 마음의 풍성함. 아마도 대보름이라는 명칭에서 오는 여유인 듯하다. 우리 선조들이 즐기던 놀이에는 못 미치지만, 그래도 사람마다 환한 웃음으로 즐기는 한마당 축제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e수원뉴스와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대보름 #수원 #행궁광장 #연날리기 #떡메치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