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한 우울증 겪었는데 북채 잡고 달라졌어요"

수원문화원 타악 동아리 '난장'을 만나다

등록 2014.12.03 10:35수정 2014.12.03 17:53
0
원고료로 응원
a

난장 수원문화원 타악 동아리 모임인 '난장'의 12명의 회원들 ⓒ 하주성


실제나이보다 다들 젊어 보인다. 실제나이는 50대라고들 하는데 아무리 보아도 그렇게 보이지가 않는다. 왜 그렇게 젊어 보이느냐고 물었더니, 스트레스를 풀고 늘 즐겁게 살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긴 만병의 근원은 스트레스가 쌓여 생긴다고들 하니, 이 아줌마들이 이렇게 젊게 사는 이유를 조금은 알 것만 같다.

2일 오후에 찾아간 수원시 팔달구 팔달산로 28에 소재한 수원문화원.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 3시부터 제3강의실에서 연습을 하는 여성타악 동아리 '난장'의 연습실을 찾았다. 12명의 동아리 회원들은 그동안 단원이 조금 바뀌기는 했지만, 2001년 3월에 창단을 했다고 한다. 벌써 창단한지 12년이 지난 동아리들이다.


a

연습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두 차례씩 모여서 연습을 한다는 난장 회원들 ⓒ 하주성


"난타를 시작하면서 우울증까지 치료했어요"

지난해까지 난장의 동아리 대표를 맡았던 김옥희(59세. 영통동) 고문은 사물놀이를 시작으로 난타까지 18년 동안을 열심히 해왔다고 한다. 늦은 나이에 출산을 해 우울증이 왔는데, 난타를 시작하면서 우울증도 말끔히 가시고 살아가는 것이 즐겁다고 한다.

"심한 우울증이 왔는데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어요. 그러다가 우연히 사물놀이를 시작하게 되고, 1년이 지난 2001년 3월 달에 난장을 창단했어요. 지난해까지 난장 대표를 맡아 해오다가 올해는 고문을 맡았어요. 지금은 모듬북반 초급과정과 중급과정 지도강사를 맡고 있고요. 일주일에 두 번 문화원에 와서 북채를 잡으면 절로 흥이나요."

타악 동아리 난장은 많은 행사에 참여를 하고 있다. 수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거리공연과 성곽공연, 수원화성문화제 때 문화원이 주관하는 '짚신신고 화성걷기'와 전통시장 토요문화공연 등에서도 공연을 했다. 매년 한 번씩 시민회관 무대에 올리는 정기공연도 빠트리지 않는다.

a

대북 난장을 창단했다는 김옥희 고문은 지난해까지 대표를 맡아왔다고 한다 ⓒ 하주성


처음엔 힘들지만 숙달되면 즐거움 가득


"처음 난타를 시작할 때는 팔도 아프고 다리도 아파요. 하지만 조금 숙달되고 흥이 붙으면 그때서부터는 정말 흥겹죠. 난타를 하면서 어디가 아프다고 하는 사람들은 호흡이나 자세가 잘못 돼서 그런 거예요. 제대로 연습을 하면 스트레스도 풀리고 건강에도 좋아요."

올해 난장의 대표를 맡았다는 김경옥(54세. 권선동)씨는 사는 것이 즐겁다고 한다. 북을 치면서 땀을 흘리고 나면 건강에도 좋지만 젊어진다는 것. 그래서 난장의 동아리 회원들은 모두 젊어 보인다고 자랑을 한다. 난타공연을 하면서 늘 모든 것이 즐겁지만 단 하나 고민스러운 것은 바로 많은 짐을 날라야 한다는 것.

"저희 난타 동아리인 난장은 공연을 한 번 하기 위해서 대북서부터 모듬북, 거기다가 꽹과리와 징, 바라, 소라, 나팔 등 많은 악기들을 운반해야 해요. 악기만 해도 큰 차로 이동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그런 점이 많이 불편하죠."

a

공연 광교호수공원 야외무대에서 공연을 하고 있는 난장 ⓒ 방미경


"난타는 온몸 운동으로 체질개선도 되죠"

회원들은 난타를 시작하면서 체질까지 개선이 되었다고 한다. 일반적인 운동이 한 팔을 중점적으로 사용하지만 난타는 두 팔을 함께 사용하고, 더구나 율동까지 곁들여서 하기 때문에 전신운동이 된다는 것. 난장 동아리들이 연습하는 걸 보니, 이들의 말이 일리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희들은 딴 타악 동아리와는 좀 달라요. 딴 그룹들은 음악을 틀어놓고 음악에 맞추어 북을 치지만 저희들은 북만 갖고 연주를 합니다. 그래서 징과 바라, 꽹과리, 나발이나 소라 등 많은 악기들을 필요로 하는 것이죠. 태평소도 저희 동아리 회원들이 직접 배워서 합니다."

a

거리공연 수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거리공연을 광교저수지 목책길에서 하고 있다 ⓒ 난장 카페


화려한 율동과 다양한 가락으로 신명나게 북을 두드리고 있는 난장의 회원들. 이제 신입 동아리 회원으로 가입을 했다는 김찬희(54세) 회원과 서경숙(54세) 회원은 1년 동안을 기초반에서 실력을 쌓은 후에, 동아리 난장 회원이 되었다고 하면서 처음으로 무대에 올랐을 때는 가슴이 쿵쾅거려서 혼났다고 한다. 이제는 공연을 하다 보니 그런 증상이 없어졌다고.

"저희 동아리 회원들은 연습이 끝난 후 자주 모임을 갖기 때문에 모두가 자매들 같아요. 저희들은 벌써 10년 넘게 매주 두 차례씩 모여서 연습을 하고 있어요. 그동안 많은 공연을 하면서 검증된 동아리죠. 저희들을 필요로 하는 곳이 있으면 어디든지 달려갈 겁니다."

연습실이 떠나갈 듯 힘차게 두드리는 모듬북 연주가 듣는 사람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든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e수원뉴스와 티스토리 바람이 머무는 곳 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난장 #타악동아리 #수원문화원 #연습 #모듬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5. 5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