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 디도스 사건' 최구식 전 의원, 새누리당 복당

새누리당 최고위 재심사, 박대출 의원 등과 공천 경쟁 벌일 듯

등록 2015.12.31 11:56수정 2015.12.31 11:56
3
원고료로 응원
a  지난해 10.26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당일 일어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에 전 비서가 연루된 것과 관련해 한나라당을 탈당한 무소속 최구식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에 앞서 물을 마시고 있다.

지난해 10.26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당일 일어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에 전 비서가 연루된 것과 관련해 한나라당을 탈당한 무소속 최구식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에 앞서 물을 마시고 있다. ⓒ 유성호


비서가 '디도스 사건'에 연루되자 탈당했던 최구식 전 국회의원이 새누리당에 복당했다. 새누리당 최고위는 31일 비공개회의를 열어 최 전 의원과 성윤환 전 의원의 복당안을 심의해 추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지난 21일 내년 총선 공천기준과 관련해 '2회 탈당자 복당 보류'를 하기로 해, 최 전 의원의 복당이 보류되었다. 그러다가 이번에 최 전 의원의 복당이 결정된 것이다.

최 전 의원은 새누리당(옛 한나라당)을 두 번 탈당했던 전력이 있다. 그는 2008년 18대 총선을 앞두고 이방호 전 사무총장의 공천심사 결과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탈당해, '진주갑'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했고, 그 뒤 다시 입당했다.

그러다가 최 전 의원은 19대 총선을 앞둔 2012년 1월 '디도스 사건'과 관련해 탈당했다. '디도스 사건'은 2011년 10월 26일 치러진 재보궐선거 투표일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와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 후보의 홈페이지에 디도스 공격을 한 사건을 말한다.

최 전 의원의 비서가 디도스 사건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당시 최 전 의원은 비서가 연루되자 탈당했던 것이다.

지난 21일 복당이 보류되자, 최 전 의원측은 "두 번째 탈당은 개인이 아닌 당을 위해 했던 것"이라며 복당 보류 결정에 재심사를 요구해 왔다.

최 전 의원은 경남도 서부부지사로 있다가 최근 사퇴했고, 내년 총선에 '진주갑'에 출마 채비를 하고 있다.


'진주갑'에는 새누리당 박대출 의원이 현역 의원으로, 4년 만에 재대결이 벌어진다. 최 전 의원은 2012년 4월 19대 총선 때 이곳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27.37%를 얻는데 그쳐 낙선했다.

'진주갑'에는 새누리당 정인철(54) 전 대통령기획관리비서관과 변항종(58) 전 진주경찰서장, 더불어민주당 정영훈(47) 변호사, 무소속 이혁(49) 동서창조포럼 공동대표가 예비후보로 등록해 뛰고 있다.
#디도스 사건 #최구식 전 의원 #새누리당 #박대출 의원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보도후] '원주 국지성 호우' 원본 공개합니다... "신비로움 목격" [보도후] '원주 국지성 호우' 원본 공개합니다... "신비로움 목격"
  2. 2 국회 출석요구서 결국 길바닥에 버린 대통령실 국회 출석요구서 결국 길바닥에 버린 대통령실
  3. 3 "평생 처음" 주민들의 충격 증언... 대한민국 곳곳 이상징후 "평생 처음" 주민들의 충격 증언... 대한민국 곳곳 이상징후
  4. 4 [단독] '가슴 움켜쥔채 18초'... 쿠팡 노동자 사망 직전 영상 나왔다 [단독] '가슴 움켜쥔채 18초'... 쿠팡 노동자 사망 직전 영상 나왔다
  5. 5 윤 대통령 왜 이러나... 한국인도 똑같이 당할 수 있다 윤 대통령 왜 이러나... 한국인도 똑같이 당할 수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