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후보] '사돈 동반 출마' 새누리 이인제·강창규

등록 2016.03.23 09:20수정 2016.03.23 09:20
3
원고료로 응원
a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소속으로 동반 출마하는 이인제(67.좌), 강창규(61.우) 후보는 사돈 관계다. ⓒ 한만송


20대 총선에서 같은 당으로 사돈이 동반 출마했다. 그 주인공은 민주화 이후 정치에 입문해 파란만장한 정치 이력을 보여 온 이인제(67)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강창규(61. 부평을) 후보다.

이 최고위원은 충남 논산·계룡·금산에서 출마하는데, 이번에 당선되면 7선 국회의원이 된다. 차기 국회의장설도 제법 있다. 논산·계룡·금산 새누리당 예비후보 경선에서 박우석 예비후보를 누르고 후보로 최종 확정돼 출마한다.

김영삼 전 대통령과 인연이 있었던 그는 1988년 통일민주당 공천으로 13대 총선에 첫 출마를 했다. 경기 안양갑에 출마해 당선되어 정치인의 삶을 걷었다. YS 정권에서 최연소 노동부장관에 기용됐고, 1995년 첫 민선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해 당선되는 기염도 토했다.

특히 그는 1997년과 2007년 대선에 두 번이나 출마한 독특한 이력을 가진 정치인이다. 여러 우여곡절 끝에 현재 새누리당 최고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그의 7선 도전은 그리 험난해 보이지 않는다. 그가 출마하는 논산·계룡·금산 국회의원 선거구는 이미 단수 공천이 확정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후보와 국민의당 이환식 후보가 출마한다. 보수 성향이 강한 지역 표심과 '1여2야' 구도를 감안하면, 그의 7선 도전은 무난해 보인다.

그의 사돈 강창규 새누리당 후보는 이 최고위원과 같은 충청도 출신이다. 충남 공주에서 태어났지만, 어려서 부모를 잃고 어린 나이에 서울로 상경해 밑바닥 생활부터 시작했다.

1988년 철강회사를 설립, 3개 회사를 경영하는 기업가로 성공했다. 이후 정치에 입문했다. 인천시의원으로 8년 동안 의정 활동을 하면서 인천시의회 의장도 역임했다. 그는 보수 단체인 한국자유총연맹의 인천시지부를 8년간 이끌었으며, 19년 동안 정당 활동을 했다.


또한 선진통일당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당시 이 최고위원도 같은 당에 있었다.  그는 사무총장을 맡아 당의 조직개편과 새누리당과의 합당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 19대 총선에서 선진통일당 비례 대표 6번으로 출마했다.

이 최고의 장녀와 강 후보의 장남은 2013년 국회 의사당 안에 있는 의원동산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수천 명의 하객이 몰려들어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시사인천(isisa.net)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이인제 #강창규 #사돈 #4.13총선 #20대 총선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