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부인 '표절 연설' 인정... "실수였다"

연설문 쓴 매카이버 "미셸 오바마 연설문 인용"... 사직서 냈으나 반려

등록 2016.07.21 14:30수정 2016.07.21 14:32
0
원고료로 응원
a

멜라니아 트럼프의 미셸 오바마 연설 표절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가 '표절 연설'을 사실상 인정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각) 트럼프 선거캠프 직원 메레디스 매카이버가 성명을 통해 "멜라니아 연설의 표절 논란으로 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사죄한다"라고 발표했다.

매카이버는 "연설문 작성을 논의하던 중 멜라니아가 미셸 오바마 여사의 연설 일부를 예시로 들었고, 내가 그것을 받아적었다"라며 "내가 미셸 여사의 연설문을 직접 점검하지 않은 것이 실수(mistake)"라고 밝혔다.

멜라니아는 지난 18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로 확정된 남편의 지지를 호소하는 찬조연설을 했다. 그러나 멜라니아의 연설문 일부가 지난 2008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의 민주당 전당대회 연설을 표절했다는 논란이 벌어졌다.

매카이버는 "미셸 여사와 멜라니아, 그리고 모든 사람에게 혼란을 일으켜 참담하다"라며 "악의는 없었고, 멜라니아가 항상 미셸 여사를 좋아했고, 미국인이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원했다"라고 밝혔다.

매카이버는 전날 선거캠프에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반려됐다. 트럼프는 기자회견에서 "매카이버는 우리와 오랫동안 함께 일해온 훌륭한 여성"이라며 "단지 실수를 저지른 것이고, 누구나 실수를 한다"라고 감쌌다.

미셸 "내 연설문 돌려줘"... 패러디 봇물


a

멜라니아 트럼프의 표절 연설을 풍자하는 소셜미디어 갈무리. ⓒ 트위터


그러나 인터넷 소셜미디어에서는 '유명한멜라니아트럼프연설'이라는 해시태그 ((#FamousMelaniaTrumpQuotes)와 함께 멜라니아의 미셸 여사 연설 표절을 풍자하는 패러디물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은 미셸 여사가 "내 연설문을 돌려달라"라는 피켓을 들고 있거나, 멜라니아가 시험 도중 미셸 여사의 답안지를 훔쳐보는 합성 사진을 만들어 올리면서 표절 논란을 풍자하고 있다.

컴퓨터 알고리즘 업체 '터니틴'은 두 연설문 비교·분석한 결과 멜라니아 연설의 6%가 미셸 여사의 연설과 일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두 연설에서 최대 23개의 단어가 연속으로 똑같았다며, 16개의 단어가 연속으로 똑같을 확률은 1조 분의 1이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표절 연설 논란이 확산되자 오는 21일 전당대회 마지막 날 대선후보 수락 연설에 나설 트럼프는 '표절 검색 프로그램'까지 동원하며 철저하게 최종 연설문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멜라니아 트럼프 #미셸 오바마 #표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