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경찰 물러난 자리 시민들이 메웠다

30일째 계속된 서울대병원 앞 백남기 농민 추모집회

등록 2016.10.23 20:40수정 2016.10.23 20:40
1
원고료로 응원

ⓒ 정현덕


ⓒ 정현덕


ⓒ 정현덕


ⓒ 정현덕


ⓒ 정현덕


고 백남기 농민을 추모하기 위한 집회가 23일 오후 7시 30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 로비 앞에서 열렸다.

장례식장 앞 야간집회는 백남기 농민이 사망하기 하루 전인 지난 달 24일 이후로 30일 동안 계속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부검영장 강제집행을 위해 장례식장 진입을 시도했으나, 유가족의 반대와 시민 수백명의 항의로 인해 오후 1시 20분께 철수했다.

고 백남기 농민의 부검영장은 오는 25일 효력이 만료된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백남기 #추모집회 #경찰 #부검 #서울대병원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