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굴포천서 부패한 여성 시신 발견돼

청소부가 마대자루 수상히 여겨 112 신고

등록 2016.12.08 16:40수정 2016.12.08 16:40
0
원고료로 응원
a

인천 부평 굴포천 상류 전경 ⓒ 이정민


인천 부평 굴포천에서 부패한 여성시신이 담긴 마대자루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 47분께 한 청소부가 머리카락이 삐져 나온 마대자루를 발견해 112로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 마대자루가 쌀 40kg 담을 정도의 크기 ▲ 살해 후 시신 유기 가능성 ▲ 차량 이용 여부 ▲ 주변 CCTV 용의자 추적 ▲ 부패 정도에 따른 사망 시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사체를 인근 병원 영안실로 옮겨 부검 등의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인천포스트 송고
#굴포천 #여성 시신 #마대자루 #부패 #부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