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남방큰돌고래 '대포, 금등' 제주 바다로 귀향

전국 수족관에 남은 돌고래 38마리도 모두 바다로 돌려보내야

등록 2017.05.22 18:30수정 2017.05.22 18:30
0
원고료로 응원
a

환경운동연합 기자회견 현장. ⓒ 환경운동연합


5월 22일(월) 낮 12시, 광화문 광장 앞에서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활동가들이 서울대공원 수족관의 '대포'와 '금등' 두 마리의 돌고래가 제주 바다 이송되는 것을 환영하며 아직 수족관에서 살고 있는 38마리의 돌고래도 모두 바다로 돌려보낼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오늘 2017년 5월 22일 오전 7시경 경기도 과천의 서울대공원 수족관에 남아 있던 남방큰돌고래 '대포'와 '금등'의 제주 이송작업이 시작되었다. 2013년 제돌이와 삼팔, 춘삼 그리고 2015년 태산, 복순 등 먼저 고향바다로 돌아간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서다. 공연 및 전시를 위해 수족관에 갇혀있던 돌고래가 바다로 돌아가는 것은 이번 태산과 복순을 포함해 모두 7마리이다. 모두 제주바다에 서식지가 있는 남방큰돌고래들이다.

지금까지 국내 8곳 돌고래 수족관에서 강제로 사육되던 전시 및 공연용 돌고래는 모두 98마리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이중 절반이 넘는 53마리는 폐사했고 5마리는 자연방류되었으며 어제까지 40마리가 남아 있었다. 최근 7년 동안은 매년 4~5마리씩을 전시·공연용으로 사육해 수족관에서의 돌고래 사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추세에 있었으며 수족관에서의 평균 수명도 고작 4년 23일이었다. 바다에서 30년 넘게 사는 야생동물인 돌고래가 수족관에서는 평균 4년 정도만 살다 죽은 것이다.

a

환경운동연합 기자회견 현장. ⓒ 환경운동연합


오늘 '대포'와 '금등'이 제주로 이송되면 전국 8곳 수족관에 38마리의 돌고래들이 남게된다. 경남 거제의 씨월드에 14마리, 제주 서귀포 한화 아쿠아플라넷제주에 6마리, 제주 서귀포 퍼시픽랜드에 4마리, 울산 남구 고래생태체험관에 4마리, 제주 서귀포 마린파크에 4마리, 전남 여수 한화 아쿠아플라넷여수에 3마리, 서울 송파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2마리,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에 1마리 등이다.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은 8곳 수족관에 남아 있는 38마리의 고래들도 하루속히 모두 바다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예용 부위원장은 "생물 다양성의 날을 맞아 새 정부가 돌고래 수족관을 운영하는 자치단체 및 기업들과 협의해 자연과 인간이 함께 더불어 사는 멋진 대한민국의 육지와 바다를 만들어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 #서울대공원 돌고래 #돌고래 방류 #돌고래 수족관 #남방큰돌고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코시국에 잠시 유럽에서 생활 중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4. 4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5. 5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