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만남에서 기억으로', 영화제-집담회 연다

통영거제시민모임, 9~10일 <아이 캔 스피크> <슬픈 귀향> 등 상영

등록 2017.12.01 11:35수정 2017.12.01 11:35
0
원고료로 응원
a

영화 <아이 캔 스피크>. ⓒ 윤성효


"가족을 살리려 따라 나선 이, 놀람과 충격에 목숨을 던진 이, 고통스러워 절규하던 이, 살아남으려 애써 웃던 이, 세상의 멸시를 떨치고 이제는 당당히 말하는 이, 그이들 모두를 만나보려 합니다.

그리하여 그들이 누구였는지, 그 존재의 의미는 무엇인지, 관객들, 감독, 연구자, 활동가들과 함께 열띤 토론을 하며 우리는 일본군 '위안부'를 다시, 제대로 기억하고자 합니다. 이 기억으로 끊어진 길을 이어가고자 합니다."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함께하는 통영거제시민모임(대표 송도자)이 '일본군 위안부, 만남에서 기억으로'라는 제목으로 '인권영화제·집담회'를 열면서 이같은 취지를 밝혔다.

이 모임은 오는 9~10일 통영 중앙로 125 소재 인권평화교육장(첫쨋날)과 통영시립박물관 세미나실(둘쨋날)에서 행사를 연다. 시민과 학생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영화 관람은 무료다.

통영거제시민모임은 "유엔이 국제사회에 천명한 세계인권의날이 선언된 지 70년, 이 기나긴 노력에도 여성인권의 확립은 아직도 요원함을 우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통해서 처절하게 느끼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20세기 최대 전시성폭력범죄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일본 정부는 졸속적이고 기만적인 12·28 합의선언으로, 일본정부에 대해 국가책임을 물으며 정의실현의 길로 다가가고 있던 생존 피해여성들과 국제기구, 세계시민사회를 하루아침에 길바닥에 주저앉혀 버렸다"고 했다.

이어 "그 충격은 또 다시 피해여성들의 존엄과 명예를 짓이겨 놓았고, 그들은 말할 수 있는 권리를 박탈 당한 채 하나, 둘 외로운 길을 떠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모임은 "현재 생존 피해자는 단 33명. 이제, 이 절박함과 마주하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그들을 다시 만나 보려 한다"고 했다. 통영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고령 김복득 할머니가 산다.

영화는 첫쨋날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오후 1시), <슬픈 귀향>(3시), <끝나지 않은 전쟁>(4시 30분)을 인권평화교육장에서 상영하고, 둘쨋날 <아이 캔 스피크>(오후 1시, 통영시립박물관 세미나실)를 상영한다.

'일본군 위안부, 만남에서 기억으로'라는 제목의 집담회는 10일 오후 3시30분 통영시립박물관 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송도자 대표가 진행하고, 조정래 <귀향> 감독, 안해룡 <슬픈 귀향> 감독, 박정애 동국대 대외교류연구원 박사, 이인순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 관장이 참여한다.
덧붙이는 글 문의/055-649-8150.
#일본군 위안부 #아이 캔 스피크 #송도자 대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2. 2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