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송전탑 반대 주민들 "이제 서울행 더 이상 없기를"

1527명 서명,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 ... 한전-H중공업 내부 고발도 진행

등록 2018.03.07 17:17수정 2018.03.07 17:17
0
원고료로 응원
a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는 7일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공익감사 청구했다. ⓒ 밀양대책위


a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는 7일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공익감사 청구했다. ⓒ 밀양대책위


a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는 7일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했다. ⓒ 밀양대책위


"이제 주민들의 서울행은 더 이상 없기를 바랍니다."

밀양송전탑 반대 주민들이 7일 오후 감사원 앞에서 '공익감사 청구'를 하면서 밝힌 말이다. 주민들은 몇 해 동안 여러 차례 서울을 오고 가면서 갖가지 호소를 해 왔다.

공익감사 청구에는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 대표 김준한 신부를 비롯해 주민 1527명이 서명했다. 이들은 "밀양송전탑 등 주요 송변전설비 추진과 건설 과정에서 '한국전력공사 등의 위법 또는 부당행위로 인한 공익 손상'에 대한 감사원 공익 감사 청구한다"고 했다.

주민들은 "밀양송전탑 투쟁이 시작된 지 이제 13년, 농사일 하고, 저녁에는 마을회관에서 할매·할배들과 음식 나눠 먹으며 텔레비전을 보는 것이 낙이었던 우리 주민들은 지금 그렇게 살 수가 없다"고 했다.

이들은 "마을은 갈가리 찢어졌고, 고소와 고발이 난무하고, 내용증명이 수없이 오고 간다. 주민들은 누구나, 합의 주민이든 우리 반대 주민이든, 모두 이야기다. 그것은 '철탑' 때문이고, '한전' 때문이라고 말이다"고 했다.

또 주민들은 "저희들은 지난 13년간 오직 밀양송전탑의 진실과 정의를 위해 불철주야 싸우고, 또 호소했다. 저희들은 거기에 한 치의 부끄러움도 없다"며 "마을공동체의 분열과 파괴는 조금도 중단되거나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대책위는 7개 분야 22개 사건에 대해 감사 청구했다. 이들은 "지난 4개월 간 직접 증거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하여, 총 180여쪽의 증거와 근거를 갖추어 감사원에 공익 감사를 청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지난 4개월여의 조사 과정에서 실제로 증거와 진술로써 입증되는 22건의 사건 외에도 풍문이나 정황만으로 존재하는 사건은 훨씬 더 광범위하였다"고 했다.

또 대책위는 "한전이 지난 13년간 저지른 범죄행위들의 빙산의 일각이라도 밝혀, 한전이 지난 수십년간 무소불위의 권한을 휘두르면서 쌓아온 에너지 분야의 적폐를 청산하고, 이러한 진상 규명의 기초 위에서 극단에 다다른 밀양송전탑 경과지 마을공동체 회복의 기초가 마련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대책위가 밝힌 감사청구 내용은 "한전의 공사 자재, 전력설비 부품 조달 과정에서 자행된 납품 비리와 비자금 조성 의혹"이다.

대책위는 "신고리-북경남 765kV 송전선로 공사 등 송전철탑 강관 납품과 관련해 한전과 H중공업의 담합에 의한 부정 납품과 하도급법 위반", "2013년 7월, 밀양송전탑 전문가 협의체 당시 자료 조작과 기망 의혹", "밀양송전탑 타당성과 노선 선정 과정 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들은 "밀양송전탑 건설 과정에서 한국전력에 의한 주민 기만 행위", "밀양송전탑 건설 과정에서 한국전력에 의한 주민 매수 행위 의혹", "한국전력의 방조와 공모에 의한 주민 불법 행위로 인한 마을공동체 파괴", "한전과 유착된 밀양시에 의한 반대 활동에 대한 부당 개입과 주민자치 훼손"에 대한 감사도 요구했다.

감사 청구에 앞서, 대책위는 이날 오전 서울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신고리~북경남 765kV 송전선로 공사 때 철탑 강관을 납품했던 H중공업에서 일했던 김아무개 차장과 함께 '내부 고발 간담회'를 열었다.

H중공업 전력영업팀에 근무하다 2015년 해고됐던 김 차장은 한국전력과 H중공업 관련 비리 의혹을 고발했다. 내부 고발 내용은 감사 청구서에 포함되었다.

김씨는 "H중공업은 나에게 가정을 이룰 수 있도록 도와준 직장이었지만, 그들이 한전과 함께 저지른 죄악에는 침묵할 수 없었다"며 "내가 한 일이 밀양송전탑 주민들에게 고통으로 다가갔다는 죄책감을 떨치기 위해 오늘 내부 고발에 나서게 되었다"고 했다.

서종범(밀양)씨는 "촛불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에너지 적폐 청산은 아직 시작도 못했다. 우리는 진실과 정의만을 바랄 뿐이다. 촛불 정부는 탄핵당한 박근혜 정부와는 뭐가 달라도 달라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밀양 주민들은 "지난 13년간 서울에 수백번은 다닌 것 같은데, 이제 서울로 올라오는 일은 더 없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밀양 송전탑 #감사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