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개 '동경이' 유전자원 영구 보존된다

농진청, 유전자원 보전·복원, 후대 검증 체계 마련

등록 2018.05.06 11:27수정 2018.05.06 11:27
0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농촌진흥청은 6일 천연기념물인 토종개 '동경이'의 우수 유전자를 영구 보존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청과 맺은 '천연기념물 가축유전자원 관리에 관한 업무 협약'에 따른 첫 사례로, 농진청은 동경이의 유전자원을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보관고에 맡겨 관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최근 서라벌대학교 부설 동경이 보존연구소로부터 호랑이 무늬 2마리, 황구 3마리, 흑구 1마리, 백구 10마리 등의 정액을 받아 120여 점의 동결 유전자원을 생산했다.

동경이 유전자원은 기본 검사를 거쳐 영하 195℃에서 보관되며, 향후 유전자원 보전과 복원 연구, 후대 검증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동경이는 2012년 천연기념물 제540호로 지정된 우리나라 토종개로, '경주개'로도 불리며 진돗개와 겉보기는 비슷하지만 꼬리가 짧거나 없는 것이 특징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이번 동경이 유전자원의 영구 보존을 계기로 유전자원 보존 시설을 개선하고 관련 연구 역량을 강화해 국가 지정 가축 문화재의 멸실 방지와 보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 #토종개 #동경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