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김정은, '비핵화 준비돼 있다' 말해... 결단 내려야"

일본 NHK 인터뷰에서 "비핵화 대가로 북한 체제 보장 용의" 언급

등록 2018.06.08 11:05수정 2018.06.08 11:05
0
원고료로 응원
a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일본 NHK 인터뷰 갈무리. ⓒ NHK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의 대가로 체제 보장을 할 용의가 있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7일 일본 NHK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중요하다"라며 "그 대가로 북한이 요구하는 체제 보장을 할 용의가 있으며, 다음 주 북미정상회담에서 최대한 진전을 이루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김 위원장과의 회담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어떻게 비핵화를 추진할지 말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라며 "그래서 두 정상이 만날 기회가 만들어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큰 전략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라며 미국의 요구하는 비핵화를 수용할 것을 기대했다. 다만 비핵화 목표 시기에 대해서는 "두 정상이 만나 논의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아울러 "체제 보장과 함께 경제적으로 (지원이) 실현될 방법이 있다는 것을 북한이 인식할 필요가 있다"라며 "비핵화와 경제 지원은 연동되는 것이며 일본의 지원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 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을 거둔다면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중국 등 많은 나라가 북한에 대한 경제 지원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경제 지원은 북한이 진정한 행동과 변화를 보여줄 때까지는 없으며 일본의 경제 지원도 마찬가지"라며 북한의 비핵화가 경제 지원의 전제 조건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했다.

"우리가 받아들일 유일한 결과는 CVID"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도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내게 말했다"라며 "김 위원장이 그의 나라를 위해 결단을 내릴 준비가 돼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의 비핵화(CVID)가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는 유일한 결과라는 것을 거듭 밝혀왔다"라며 "(비핵화 달성 후) 대북 제재가 해제되는 날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나선다면 북한과 북한 주민들에 더 밟은 길이 열릴 것이라고 분명히 말해왔다"라며 "김 위원장이 이런 긍정적인 미래 비전을 공유할 것으로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이후 동맹국들과의 협력을 위해 한국, 중국, 일본을 방문할 계획을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