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폭망했으니 김성태도 물러나야, 비대위는..."

12일 의원총회 앞두고 '김성태 재신임 요구' 예고... 한국당 혁신비대위 실현될까

등록 2018.07.10 10:07수정 2018.07.10 10:07
6
원고료로 응원
a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참패 수습 방안, '혁신 비상대책위원회'가 조만간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한국당은 오는 14~15일 비대위원장 후보를 발표하고 17일 전국위원회의에서 추인을 받기로 했다.

다만, 마지막 저항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원장 후보 발표 전 당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의원총회가 12일 있기 때문이다. 이때 다시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요구와 비박(비박근혜) 좌장으로 꼽히는 김무성 의원에 대한 탈당 요구가 빗발칠 가능성이 크다.

당장,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안양동안을)은 10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과 한 인터뷰에서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의 사퇴를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구체적으로, 오는 12일 의원총회에서 재신임을 묻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앞서 심 의원은 지난 4일 자신을 포함, 14명 의원의 동의를 얻어 의총 소집을 김 권한대행에게 요구한 바 있다.

"첫걸음 잘못 뗐기 때문에 지금까지 계속 비틀"

심재철 의원은 "이번 패배는 완전히 폭삭 망한, 흔히 말하는 폭망이었지 않나. 당의 투톱이었던 공동선대위원장 김성태 원내대표도 책임을 지는 게 당연하다"라면서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당연하게 여겼다.

오는 12일 의총에서 김 권한대행에게 재신임을 묻겠다는 의사도 표했다. 심 의원은 "당이 첫걸음을 잘못 뗐기 때문에 지금까지 계속 비틀거리고 제대로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라며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지방선거 참패 수습 방안의 첫 단추라고 강조했다.

"(국회 하반기) 원 구성 협상 중 원내대표 재신임을 물어도 괜찮으냐"는 질문엔 "원내대표를 뽑는 과정은 일주일이면 충분히 가능하다. 원 구성이 빠르면 빠를수록 좋지만 이게 핑계거리가 되어선 안 된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 권한대행이 소통을 거부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심 의원은 "정 그렇다면 '원 구성 후에 퇴진하라' 이런 (요구)부분에 대해서도 본인이 명확히 밝혀야 하는데 그냥 묵살하고 일방적으로 밀고 나가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 4일 의총 소집 요구에 대한 응답이 1주일가량 늦어진 것에 대해서도 "당의 진로에 대해서 왜 이렇게 의원들의 의견들을 충분히 들으려 하지 않는지 저도 참 궁금하다"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비대위 체제의 필요성에 대해선 인정했다. 다만, 그 권한과 역할에 대해선 '관리형'으로 못 박았다.

그는 "지도부 공백 사태가 생겼으니까 비대위 체제로 갈 수밖에 없는데 문제는 그 비대위가 얼마만큼 (활동)기간이 되고 어떤 역할을 하느냐라는 것"이라며 "임시관리기구라면 전혀 문제가 안 되지만 현재의 당 지도부에서 나온 얘기는 내년 초까지, 6개월 이상 가겠다는 것이다. 그것이 무슨 비대위인가"라고 반문했다.

"개혁 명분으로 특정세력 제거하겠다는 우려할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심재철 의원은 "이런 비상상황을 계속 질질 끌고 간다. 특히나 이것을 2020년 총선 공천권과 연결시키겠다는 얼토당토않은 애기까지 나오니까 '이것 봐라, 이 사람들 지금 비대위 체제를 가지고 뭔가 꾸미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당연히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즉, 김 권한대행이 친박·비박 계파 갈등을 자초하는 결정들을 밀어붙이고 있다는 이야기였다.

이와 관련, 그는 "비대위가 인적쇄신을 내세워서 친박계를 몰아낼 것이라는 우려도 갖고 있는 것 같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친박 활동을 했던 분들이 그럴 수도 있다고 본다"라며 "(비대위와) 전혀 상관없는 총선공천권을 운운하면서 개혁 얘기를 하는 것이, 결국 개혁을 명분으로 특정세력을 제거하겠다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할 수밖에 없다"라고 답했다.

친박 측의 '김무성 탈당' 요구에 대해서도 "그 목소리도 충분히 일리가 있다. 친박과 비박들의 첨예한 대립 같은 모습 이제는 보이지 않겠다는 것들을 (김무성 탈당 등으로) 보여줄 필요가 있다"라고 두둔했다.
#심재철 #김성태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 #김무성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맘껏 풍자하라, 당신들 권리'... 윤 대통령 SNL 200만 영상은 뭔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