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축사 허가 세부 기준 마련해야"

간부회의 주요 발언 ... 신년사 "창원경제 부흥 선포"

등록 2018.12.31 11:07수정 2018.12.31 11:29
0
원고료로 응원
a

허성무 창원시장. ⓒ 창원시청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축사 허가와 관련해 민원발생 방지를 위한 세부 기준을 마련하도록 했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축사 허가를 두고 주민과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허성무 시장은 31일 간부회의 발언을 통해 세무 기준 마련을 요구한 것이다.

허 시장은 "축사 허가 관련해서 간간히 민원이 생기고 있다"며 "그래서 제가 가능하면 축사 허가는 억제하는 쪽으로 해야겠다고 이렇게 말씀드렸는데, 기준을 찾아보니까 우리는 조례에서 정확한 규정이 없이 읍면지역에 지침으로 일을 하고 계시는 거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읍면지역에 무분별하게 축사가 들어서는 것을 억제하기 위한 구체적 내용들이 조례에 담겨야 하지 않겠느냐 그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다른 시·군에서는 그런 조례들이 구체적으로 좀 많이 있는데, 우리는 그게 없이 그냥 지침정도로 가지고 하고 있어서 한번 그 부분에 대해서 명문화를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창원산업단지공단 동남전시장의 활용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다. 허 시장은 " 창원산업단지공단에 동남전시장이 있는데, 이게 창원컨벤션센터가 만들어지고 난 이후에 그냥 방치되어 있다"며 "경남도에서 동남전시장을 사회적 경제혁신타운으로 활용하려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까 우리 시하고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해서 여러가지 협조사항과 협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련 부서들에서는 적극적인 협조방법을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어쨌든 이 공간이 들어서면 우리 지역 중심이 될 수밖에 없고, 그러면 지역 고용의 문제, 여러가지 시너지 효과가 있기 때문에 도하고 잘 의논하셔서, 원만하게 그 지역에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신년사 "창원경제 부흥의 해 선포해 행정력 집중"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날 낸 새해 신년사를 통해 "2019년을 '창원경제 부흥의 해'로 선포했다. 최소한 올 상반기가 지나면 시민 여러분께서 '이제 경제가 좀 나아지고 있구나' 하는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우리 시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허 시장은 "다양한 인사로 구성된 '범시민경제살리기대책기구'를 발족하여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경제활성화 정책을 마련함으로써 경제부흥에 총력을 기울일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했다.

또 그는 "단기적 대책으로 동반성장협력자금 2000억 원 조성 등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하여 서민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 "중장기적 대책으로 주력산업의 체질을 바꾸고 수소, 방위·항공, 로봇, ICT 등 미래전략산업을 육성하여 혁신성장의 기반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그는 "모든 전략을 뒷받침하기 위해 상반기에 재정을 조기 집행하고, 제2안민터널 등 SOC사업 공기를 단축하여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통합 10주년이 되는 2020년을 대비하여 통합창원시가 걸어온 지난 10년을 되돌아보고, 미래 10년을 내다보는 준비를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허성무 #창원시장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