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김정은 "장구한 투쟁 결심"... 북한, 전원회의 나흘째 진행

"공세적 대응 조치 준비"... 외신 "제재 극복 강조"

등록 2019.12.31 13:32수정 2019.12.31 13:32
0
원고료로 응원
a

뿔테 안경 낀 김정은... 이틀 연속 회의 주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이틀째 진행된 노동당 7기 5차 전원회의를 직접 주재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30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이틀째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뿔테 안경을 끼고 단상에 오른 모습.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이례적으로 나흘째 이어가며 강력한 투쟁 노선을 강조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31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3일 회의가 12월 30일에 계속 진행되었다"라며 "김 위원장이 7시간이라는 오랜 시간에 걸쳐 중앙위원회 사업 정형과 국가 건설, 경제 발전, 무력 건설과 관련한 종합적인 보고를 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정치 외교 및 군사적 대응 조치들을 준비할 데 대하여 보고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혁명의 최후승리를 위하여, 위대한 우리 인민을 잘살게 하기 위하여 우리 당은 또다시 간고하고도 장구한 투쟁을 결심하였다"라며 "사회주의 강국 건설의 포부와 이상을 실현하기 위한 승리의 진격로를 힘차게 열어나갈 것을 호소하며 보고를 끝마쳤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외교 및 군사적 대응 조치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와 미국에 대한 김 위원장의 직접적인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이어 "전원회의는 해당 의정의 결정서 초안과 다음 의정으로 토의하게 될 중요 문건에 대한 연구에 들어갔다"라며 "전원회의는 계속된다"라고 전했다. 전원회의가 이틀 이상 열린 것은 김 위원장 집권 후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29일 회의에서도 "현재 조성된 정세의 요구에 맞게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보장하기 위한 적극적이며 공세적인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며 강경 노선으로의 회귀를 예고했다. 


AP통신은 김 위원장이 "간고하고도 장구한 투쟁을 결심하였다"라고 말한 것에 주목하며 미국 주도의 제재와 압박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비핵화와 제재 완화를 맞바꾸려던 미국과의 협상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할 가능성이 있으며,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기로 한 자발적 모라토리엄을 해제할 수도 있다"라고 우려했다.

교도통신도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협상에서 전혀 물러서지 않고 제재를 각오하면서도 장기전에 임하겠다는 자세를 보였다"라고 분석했다.
#김정은 #북한 #북미협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