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코로나19 차단 위해 주요 공공시설 긴급 휴관

신천지교회 7곳 폐쇄 및 25일 중앙시장 5일장 휴장

등록 2020.02.23 16:07수정 2020.02.23 16:12
1
원고료로 응원

22일 코로나19관련 긴급대책회의 모습 ⓒ 용인시


경기 용인시는 전국적으로 확진자들이 급속히 늘어나 지역사회로 감염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많은 사람이 모이는 것을 제한하는 선제 조치에 나섰다. 

시는 지난 22일 저녁 8시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백군기 시장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도서관, 체육시설, 주민자치센터, 경로당 등 공공 다중이용시설의 긴급 휴관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시는 현재 확인된 관내 신천지교회 7곳을 모두 폐쇄하고 입주 건물을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신천지교회 소재 파악을 위해 시민들에게 관련 정보를 시청 콜센터(1577-1122)로 제보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백군기 시장은 "아직까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과하다 싶을 정도로 철저히 코로나19 감염병 관내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백 시장은 특히 "음성 판정 후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사람도 검사 결과 다시 양성으로 판정되거나 예상치 못한 지역사회 감염이 급증한 만큼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해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우선, 용인시는 24일부터 관내 17개 공공도서관 열람실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 도서 대출이나 반납은 할 수 있지만 열람실 사용은 제한한다. 민간에서 운영하는 작은도서관 등은 자율 운영에 맡긴다.

지난 21일부터 휴관을 결정한 수지 아르피아스포츠센터, 남사스포츠센터, 용인시민체육센터, 용인종합운동장, 용인실내체육관에 이어 옥외 운동장, 게이트볼장, 테니스장 등의 공공체육시설도 단체활동이나 행사 등을 제한한다.


수지구에 이어 처인·기흥구 26개 읍·면·동 주민자치센터도 프로그램 운영을 잠정 중단하고 관내 852개 경로당도 24일부터 잠정적으로 운영을 중단키로 했다. 용인중앙시장 5일장도 오는 25일에는 열지 않기로 했다.

시는 진단검사 후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 조치된 사람들에게는 시장 명의의 메시지를 발송하고 격리에서 해제된 사람들에게는 서한문을 발송키로 했다. 격리자들이 소외감이나 우울감을 느끼지 않도록 격려하고 해제 후에도 스스로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하기 위해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24일부터는 모든 경전철, 택시, 버스 등에 손 소독제를 일괄 비치하고 영업 전·후 방역을 더욱 철저히 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는 이건한 용인시의회의장, 유진선·이은경 시의회 의원도 참석했다.

이 의장은 "아직까지 위기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것은 아니지만 감염병의 관내 유입을 막을 수 있도록 시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용인시 #백군기 #코로나19 #신천지 #이건한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오마이뉴스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5. 5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