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연재4.15총선621화

[경기 안양만안] '20년' 이종걸 물러난 자리, 과연 누가 앉을까?

더민주 강세 지역구에서 강득구-이필운-이종태 맞붙어, 선거 공보만 봐도 ‘격전지’

등록 2020.04.07 15:53수정 2020.04.07 15:53
2
원고료로 응원
a

왼쪽부터 이필운, 이종태, 강득구. 한 방송사 토론장에서 ⓒ 강득구 선본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년 간 앉았던 안양 만안 국회의원 자리쟁탈전이 치열하다.

강득구(더불어민주당, 56)) 전 경기도의회 의장과 이필운(미래통합당, 65) 전 안양시장, 이종태(정의당, 64) 노무현 정부 교육혁신위원회 상임의원이 한 치의 양보도 없는 격전을 벌이고 있다. 김효근(국가혁명배당금당, 38) 허경영 당대표 보좌관도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강득구 민주당 후보는 7일 오후 기자와 한 통화에서 "대통령을 탄핵하겠다는 세력이 국회의원을 하면 안 된다.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줄 내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누가 국회의원이 돼야 하는지 현명한 유권자가 잘 알 것"이라며 "유권자를 믿고 뚜벅뚜벅 걸어가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이종태 정의당 후보는 "특히 이번 국회에, 현장과 연구실을 두루 거친 교육 전문가가 꼭 필요하다"라며 교육학 박사이자 청소년정책연구원 원장 경력이 있는 자신이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평생을 불의에 맞서 싸웠듯이 국회를 식물로 만드는 두 거대 정당과 끝까지 맞서 싸우겠다"는 결기도 보였다.

이필운 미래통합당 후보는 "국회 입법 과정에서 국민의 뜻과 현장의 목소리를 담고 행정법에 기초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행정고시 출신 공무원인 자신이 적임자임을 앞세웠다. 이어 "경제 등 곳곳이 총체적 위기 상황이라 나라를 구하겠다는 독립군 심정으로 선거를 치러 꼭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선거 공보에서도 '격전지' 읽혀
 
a

안양 만안 후보 선거 공보 ⓒ 이민선


유권자에게 배달된 선거 공보만 봐도 세 후보가 격전을 벌이고 있다는 사실이 읽힌다.

이필운 미래통합당 후보는 선거 공보에서 "한 일이 다릅니다. 할 일이 다릅니다"라고 안양시장 경력을 과시했다. 또한 "무너진 경제, 무관심 민생, 무능한 정부"라고 여당을 비판하며 "반드시 일으켜 세우겠다"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이에 강득구 민주당 후보는 선거 공보에서 "만안 정체에 일조한 전임 시장 괜찮습니까?"라며 이 후보의 '안양시장 경력과시'를 맞받아쳤다. 이어 "난 여당의 주류 정치인이다, 중앙과 안양을 종횡무진하며 크게 일 할 준비가 끝났다"라고 여당 후보임을 강조했다.

이종태 정의당 후보는 선거 공보에서 "위성정당 꼼수정당 OUT, 기득권 정당 구태정치 타파"라고 두 정당을 비판하며 "정정당당한 대한민국과 만안의 당당한 발전을 위해 정도를 걷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학원 재학 중인 1986년 5월 인천 사태로 구속된 일, 고 노무현 대통령을 만난 일 등을 전하며 "갈림길에선 늘 꽃길 대신 정의의 길을 택했다"라고 전했다.

공약 경쟁도 치열하다. 세 후보 모두 지역 개발 공약을 강조했고, 내용도 비슷하다.

강득구 후보와 이필운 후보는 옛 수의과학 검역원(안양 6동)부지에 동안구에 있는 안양 시청을 옮겨오겠다고, 문화시설을 유치해 행정·문화 복합단지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이종태 후보 역시 이 곳에 종합복지관과 아트센터, 만안구청을 유치해서 행정·복지·문화타운을 건설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복지와 교육 공약 등에서는 차이가 있다.

이종태 후보는 ▲ 온라인 교습시스템을 통한 스마트 학습도시 추진 ▲ 만안구 내 노후 초·중·고교 개축 추진 ▲ 전국민 주치의제 시범추진 ▲ 국회의원 세비 30% 삭감, 특별활동비 폐지 등을 내걸었다.

강득구 후보는 ▲ 고교 브랜드화로 고교 학점제 체계적 준비 ▲ 관내 100세대 이상 청년주택 건설 ▲ 미래형 유·초·중·고 통합학교 유치 ▲ 찾아가는 산후조리 서비스 실시 등을 공약했다.

이필운 후보는 ▲ 경인교대 유휴부지에 안양과학고 유치 ▲ 신혼및 청장년 자립 대출금 증액 ▲ 노인·아동수당 증액 ▲ 육아 취약계층을 위한 만안 24시 돌봄 센터건립을 약속했다. 
  
a

강득구 민주당 안양 만안 후보 ⓒ 강득구 선본

  
a

이종태 정의당 안양 만안 후보 ⓒ 이종태 선본

  
a

이필운 미래통합당 안양 만안 후보 ⓒ 이필운 선본

 
안양 만안 선거구는 안양시 원도심에 속하는 만안구 전 지역이다. 이종걸 국회의원이 내리 5선을 한 만큼 민주당 세가 강한 편이다. 6선 도전을 위해 출마 선언을 한 이종걸 의원을 강득구 후보가 물리치면서, 20년 만에 국회의원이 바뀌게 됐다.

한편, 격전을 벌이는 세 후보는 안양에 있는 한 토박이 모임 회원이다. 
 
#총선 #안양 만안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