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창녕 9살 여아 학대 혐의 '계부', 경찰 소환 조사

13일 오전 창녕경찰서 출석, 체포영장 발부 상태... 친모는 추후 예정

등록 2020.06.13 13:39수정 2020.06.13 13:39
2
원고료로 응원
a

창녕 아동학대 계부가 13일 오전 경남 창녕경찰서 별관 조사실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경남 창녕 9살 여아를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계부(35)가 경찰에 연행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

창녕경찰서는 13일 오전 10시 55분경 계부를 연행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계부는 이미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이날 계부는 검은 모자에 마스크를 쓰고 출석했고, 내내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취재진들이 "혐의를 인정하느냐"라고 물었지만 계부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곧바로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계부를 상대로 범행동기,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여아를 같이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27)는 건강 문제로 추후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1일 계부를 소환할 예정이었느나 자해하면서 치료를 받는 바람에 늦어졌다. 법원은 계부와 친모 사이에 낳은 다른 자녀들에 대한 임시보호 명령을 내렸고, 계부가 이에 반발해 자해를 했던 것이다.

학대를 당한 여아는 5월 29일 집에서 탈출해 창녕의 한 도로에서 주민에 의해 발견되었다. 이 주민이 여아를 데리고 창녕경찰서로 가 신고하면서 아동학대 사실이 알려졌다. 이 가정은 거제에 살다가 올해 1월 15일 창녕으로 이사를 와서 살았다.


학대를 당한 아동은 경남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보호하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현재는 퇴원해 일시보호시설에서 보호하고 있다. 다른 3명의 아동은 임시보호명령에 따라 부모와 분리해 아동양육시설에서 보호하고 있다.

창녕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매우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문을 12일 냈다.
  
[관련 기사 :  "손가락엔 화상 수포... 아이는 너무 배고프다고 했다"]
#창녕경찰서 #아동 학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3. 3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4. 4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5. 5 [주장] 저는 필수의료 전공의 엄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