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인영 "'페리 프로세스' 교훈 삼아야" - 페리 "여전히 유효한 해법"

이인영 통일장관, 정세현 평통 수석부의장, 윌리엄 페리 전 장관 화상간담회

등록 2020.11.18 16:27수정 2020.11.18 16:27
2
원고료로 응원
a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정부서울청사 내 장관실에서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및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과 화상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11.18 ⓒ 통일부 제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8일 "김대중-클린턴 정부 간 조율과 협력에 기초했던 '페리 프로세스'를 교훈삼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미국 정부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과의 화상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화상간담회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공헌해 온 한국과 미국 원로들로부터 과거의 경험과 지혜를 경청하고, 향후 대북정책에 대한 교훈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페리 전 장관은 "북한의 핵 능력 진전 등 당시와 상황은 변했지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해법은 여전히 유효하다"면서 "한미 공동으로 한층 진화된 비핵화·평화 프로세스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페리 프로세스가 국민의 정부 당시 한반도 긴장 완화에 크게 기여했다"며 "페리 프로세스 2.0 등 보다 발전된 한반도 평화 및 비핵화 로드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페리 전 장관은 클린턴 정부 대북정책조정관 시절인 1999년 9월 이른바 '페리 프로세스'라는 포괄적 대북 정책 로드맵을 제시했다.

대북 경제 제재 해제, 북한 핵·미사일 개발 중단, 북미·북일 수교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 3단계 접근법을 담고 있는 페리 프로세스에 따라 북한은 미사일 발사 중단을 선언했고 미국은 제재를 일부 완화한 바 있다.


이후 페리 전 장관이 방북했고, 당시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이 평양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났다. 북미수교가 현실화되는 듯 했지만, 2000년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이 패배하고 공화당의 조지 W 부시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페리 프로세스는 사실상 폐기됐다.

최근 이인영 장관은 향후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기조에 대해 '클린턴 3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나타낸 바 있다.

한편, 정세현 수석부의장은 이날 오후 '미국의 대북정책 방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략적 접근' 포럼에서 화상면담 내용을 언급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페리 전 장관이 내달 바이든 당선자를 만날 예정인데, 오늘 있었던 이야기를 하겠다고 한다"면서 "미국과 한국 정부가 대북정책 조정관을 임명해 북핵문제를 우선화하는 판을 짜는 것이 좋겠다는 점을 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부의장은 또 "판이 그렇게 짜여 진다면 페리 프로세스를 현 시점에 맞게 발전시킬 필요는 있지만 단계별로 접근하는 발상은 아직 유효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인영 #정세현 #윌리엄 페리 #페리 프로세스 #조 바이든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2. 2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