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전봉민 탈당하면 끝?" 의원직 사퇴 전방위 압박

불법 재산증식 의혹에 부산 정치권·시민단체 "사퇴하고 수사 받아야" 한목소리

등록 2020.12.31 10:50수정 2020.12.31 10:51
3
원고료로 응원
a

부친의 보도 무마 청탁 및 불법 재산증식 의혹 등이 제기된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부친의 언론보도 무마 청탁과 불법 재산증식 의혹을 받는 전봉민(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탈당) 국회의원이 전방위적으로 의원직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부산지역의 시민단체가 수사의뢰서를 내고 잇달아 자진 사퇴를 촉구한데 이어 한 보수단체도 고발장 제출을 경고했다. 정치권 또한 비리의혹 논란과 전 의원의 사퇴를 연일 쟁점화하고 있다.

의혹 보도 후 전봉민 국민의힘 탈당했지만...

전 의원은 지난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힘에서 탈당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전 의원은 물론 가족의 재산형성 과정을 보도한 바로 다음 날이었다.

국회 공직자 윤리위원회의 재산공개 자료에 따르면, 전 의원의 재산은 914억1445만 원으로 21대 신규 의원 가운데 1위다. <스트레이트>는 일감 몰아주기로 전 의원 일가가 12년 만에 130배에 달하는 재산을 불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스트레이트>는 전 의원의 부친인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이 MBC 취재진에게 "3천만 원 갖고 올게" 등 보도 무마를 시도한 영상을 공개해 파장을 불렀다.

결국 전 의원은 "저희 아버님께서 부적절한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아들로서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면서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고 대응에 나섰다. 편법 재산증식 의혹 등에 대해서는 "정상적인 절차와 규정에 따라 세금을 납부했다"며 부인했다. 이후 전 의원은 침묵에 들어갔다. 탈당 발표 다음 날 '함께 더 행복한 수영을 위해'라는 메시지를 페이스북에 올린 뒤 추가 입장은 더 나오지 않았다.

반면 논란은 계속됐다. 부산경실련은 "전 의원 일가를 둘러싼 의혹이 묵과할 수준을 넘어섰다"며 '일감 몰아주기', '편법증여', '송도 주상복합아파트 사업허가 과정에서 특혜 여부'에 대한 수사의뢰서를 지난 29일 부산경찰청 민원실에 제출했다.

부산경실련은 "특혜와 불법 의혹이 불거졌지만, 아직 어떠한 조사도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조속한 수사를 주장했다. 시민단체의 수사의뢰가 들어오자 부산경찰청은 "검토를 거쳐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a

국민의힘 탈당 다음 날인 23일 전봉민 의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 전봉민 페이스북

  
이번엔 부산지역의 다른 시민단체가 '전 의원의 사죄와 의원직 사퇴' 요구를 담은 성명을 공개했다. 부산참여연대는 31일 "탈당만으로 도의적 책임만으로 문제가 해결될 사안이 아니"라며 "전 의원을 둘러싼 특혜 카르텔 의혹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논평을 냈다.


이 단체는 "이번 의혹은 토건, 정치의 카르텔을 통한 재산증식과 정치 입성이라는 전형을 보여준다. 탈당 정치쇼가 아닌 지금이라도 국회의원직을 내려놔야 한다"며 전 의원의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나아가 경찰뿐만 아니라 국세청, 검찰을 향해서도 전 의원에 대한 전방위적 조사를 강조했다.

보수단체 또한 전 의원 문제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지난 28일에 전 의원 규탄 1인시위를 펼친 활빈단은 다음 날 "검찰과 경찰, 국세청이 수사없이 사건을 뭉개면 전격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활빈단은 "의원직을 사퇴한 뒤 수사기관에 출두하라"고 압박했다.

정치권의 대응도 본격화하고 있다. "의원직 사퇴와 관계당국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했던 더불어민주당은 중앙당 차원으로 '전봉민 일가 불법비리 조사단'을 꾸렸다.  부산시당에는 '제보센터'까지 설치했다. 조사단 단장은 검사 출신의 김회재 국회의원이 맡았고, 지난 국감에서 이진베이시티 특혜의혹을 제기했던 장경태 의원과 부산시당 수석 대변인인 강윤경 변호사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정의당 역시 "제2의 박덕흠 사태에 국민의힘이 꼬리 자르기로 대응했다"며 두번에 걸쳐 전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진보당에서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노정현 시당 위원장이 "전 의원은 불법 재산증식과 상속과정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처벌받아야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전봉민 #탈당 #의원직 사퇴 #부산참여연대 #부산경실련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5. 5 여론의 반발에 밀려 대통령이 물러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